• 흐림동두천 19.2℃
  • 흐림강릉 20.8℃
  • 서울 20.5℃
  • 대전 21.6℃
  • 대구 22.7℃
  • 울산 22.7℃
  • 광주 22.6℃
  • 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2.6℃
  • 흐림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진정한 리더는 누구인가?

2014년 4월 16일, 4백67명(5월 9일 기준)의 승객을 태운 제주행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됐다. 수학여행을 가던 안산 단원고등학교 재학생들과 교사, 가족여행을 떠난 가족 등 3백여명이 이유도 모른 채 속절없이 서해의 춥고 어두운 바다 속으로 가라앉았다. 사건 발생 후 세월호 침몰 사건이 탐욕에 의한, 정부의 무관심에 의한 인재였음이 드러나고 있다. 더욱이 당시 배에 탑승하고 있던 이준석 선장과 항해사 등 선박직 직원들이 승객들을 구하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은 채 자기 한몸 살기 위해 가장 먼저 탈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회적인 큰 파장을 가져왔다.

이번 세월호 사태를 통해 안전의 중요성과 함께 리더의 생각과 책임감 여부에 따라 사람의 운명이 결정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됐다. 때문에 우리는 진정한 리더, 사람을 살릴 수 있는 리더를 찾아야 하고, 만들어야 한다.

진정한 리더는 올바른 판단과 빠른 실행력을 갖춘 사람이어야 한다. 사익보다는 공익을 중요하게 여기고, 사도(私道)보다는 정도(正道)를 추구하는 사람이어야 한다. 자기가 맡은 일은 끝까지 책임지는 ‘의리’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우리는 꾸준히 진정한 리더를 찾고 있지만 언론을 통해 본 우리 사회에 과연 진정한 리더가 존재하는지는 여전히 의문스럽다.

오는 6월 4일은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이다. 시·도지사, 교육감은 물론이고 기초의원까지 선출하는 날이다. 이들은 우리의 삶에 엄청난 영향력을 끼치는 리더들이다. 시장의 정책으로 우리 지역에 일자리가 생길수도 사라질 수도 있다. 교육감의 정책에 따라 교육복지정책이 달라질 수 있다. 이제 예비후보등록을 마친 후보자들은 자신들이 진정한 리더라고 주장하며 리더의 막강한 권력을 쟁취하기 위해 치열한 선거운동을 펼칠 것이다.

우리는 뛰어난 통찰력으로 숨어있는 진정한 리더를 찾아야 한다. 만약 진정한 리더가 없다면 최소한 우리를 살릴 수 있는 리더를 찾아야 한다. 제2의 이준석 선장을 뽑을 것인지 아닌지는 온전히 우리의 부지런함에 달려있다. 정부처럼 무관심과 방관으로 ‘대한민국호’를 아니, ‘대구·경북호’를 침몰시킬 것인지는 당신의 결정에 따라 달라진다는 것을 잊지 말자.아울러 이번 세월호 침몰로 인해 희생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그들의 억울하고 안타까운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길, 잊혀지지 않길 바라고 또 바란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