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9.1℃
  • 구름많음강릉 19.8℃
  • 박무서울 21.8℃
  • 구름많음대전 22.2℃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8.9℃
  • 흐림광주 21.3℃
  • 흐림부산 20.5℃
  • 흐림고창 20.4℃
  • 흐림제주 22.2℃
  • 구름조금강화 18.7℃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이제는 대통령 면접 시대

‘대통령을 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이 직접 검증하고 면접 볼 수 있다면 어떨까?’ 일명 ‘대선주자 검증 방송’이 조기대선이 확실시 되고 있는 현 시국과 맞물려 교양 프로그램은 물론, 예능프로그램에 까지 진출해, 안방 극장은 대선 전초전을 방불케 하고 있다. 프로그램들마다 대선 주자를 등장시켜 그들을 다양한 시각에서 검증하겠다고 공언했지만, 각종 논란을 일으키며 아쉬움을 주고 있다.

특히 ‘패널 선정 및 전문성’ 논란이다. KBS ‘대선주자에게 묻는다’와 MBC ‘대선주자를 검증한다’에는 방송사 앵커 혹은 대학 교수가 패널로 참여했다. 이 경우 패널 자신의 전문 분야가 아닌 영역에서는 깊이 있는 검증이 어려울 수 밖에 없다. 한편,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의 경우 각종 시사 프로그램에 참여한 유명 인물들이 출연했다. 그러나 참여 패널들의 직업은 소설가, 철학자, 평론가 등으로 구성원의 다수가 특정 분야에 치중되었다. 국민을 대표하고자 했다면 정치, 사회, 경제, 국방, 과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패널로서 고루 배치했어야 했다는 여론의 뭇매를 피할 수 없었다.

또한 정치 현안을 희화화하는 경향을 보여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각종 대선주자 검증 방송에서 뜬금없이 진행되는 예능식 전개는 시청자들을 당혹스럽게 했다.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에서는 ‘악플 보기’ 코너는 물론이고 애견인, 게임, 부부싸움 등의 신변잡기식 대화가 이어져 선정적 편성에 그치고 말았다. 프로그램 편성의 본질을 흐리게 하는 구성과 진행은 정치에 대한 냉소만 낳았다.

그동안의 장밋빛 공약에 지친 국민들은 더 이상 지역, 정당이 아닌 후보자 자체의 문제해결력, 안보관, 신념, 인품 등 여러 가지를 보고 결정하고자 한다. 현 시국은 대통령에 대한 검증이 중요해진 시점이다. 국민들이 대선에서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공정성, 전문성, 객관성을 가진 방송이 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