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10.2℃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0.9℃
  • 맑음울산 11.2℃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0.7℃
  • 맑음고창 8.2℃
  • 맑음제주 10.6℃
  • 맑음강화 5.4℃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무관심 속의 패럴림픽

지난 8월 6일부터 22일까지 우리를 열광케 한 리우 올림픽을 기억하는가? 그렇다면 이후에 9월 8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된 리우 패럴림픽에 대해서는 알고 있는가? 패럴림픽은 올림픽과 함께 4년마다 개최되는 신체 장애인들의 올림픽이다. 1960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현재까지 이어져 온 패럴림픽은 올림픽 경기에 비해 항상 소외받아 왔다.

패럴림픽 중계조차 올림픽에 비해 중계율이 현저히 떨어진다. 이번 리우 올림픽과 리우 패럴림픽만 비교해 보아도 그러하다. 리우 올림픽이 열린 기간에는 공중파뿐만 아니라 스포츠 케이블 채널에서도 정규 방송을 포기하면서까지 경기 영상을 방송에 내보냈다. 이에 반해 패럴림픽에 대한 중계는 ‘중계되고 있는 방송이 있나?’라고 생각될 정도로 눈에 띄게 적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우리나라 패럴림픽 중계는 왜 보이질 않냐.”, “패럴림픽은 공영방송부터 슬그머니 꼬리를 내려, 있는 줄도 몰랐다.” 등의 목소리도 냈다.

이뿐만이 아니다. 최근 중앙일보에서 울산외고 1학년 1백70명을 대상으로 ‘패럴림픽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에 대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의미를 제대로 모른다고 대답한 학생이 61%나 되었고, 정확히 알고 있는 학생은 15%에 불과했다. 전혀 모른다는 응답도 24%에 달했다. 설문 당시 리우 패럴림픽이 열리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학생은 75%나 되었다. 심지어 앞으로 ‘패럴림픽을 볼 의향이 얼마나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이 ‘보통’이라고 답했다. 이렇듯 지금까지의 무관심도 문제지만 앞으로도 이어질 무관심이 더 큰 문제이다.

물론 올림픽에 열광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 속에 담겨 있는 화합, 노력, 열정은 우리를 감동시키기에 충분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진정한 휴먼다큐멘터리는 패럴림픽에도 담겨있다. 패럴림픽의 창시자 구트망 박사는 “경기를 통해 두 다리가 마비된 이들의 손을 마주 잡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렇듯 장애를 극복한 선수들의 이야기, 패럴림픽은 우리에게 큰 감동과 희망을 선사하는 것을 넘어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가장 잘 일깨워주는 소중한 기회다.

패럴림픽이 지금처럼 소외받지 않게 하려면 먼저 미디어와 정부의 정책 변화가 있어야 한다. 미디어와 정부가 먼저 관심을 갖고 그들의 이야기를 전하려 노력한다면 사람들의 관심은 지금보다 더더욱 증폭될 것이 당연하다. 앞으로 그들의 이야기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하고 더 나아가 긍정적이고, 희망찬 사회를 만들길 바란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