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21.5℃
  • 서울 16.9℃
  • 흐림대전 18.5℃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8.6℃
  • 박무부산 18.8℃
  • 흐림고창 17.6℃
  • 안개제주 17.3℃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7.2℃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8.2℃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전력난을 이겨내는 방법

바야흐로 본격적인 여름이 성큼 다가왔다. 올해는 평년보다 기온이 높을 것이라 예측되는 가운데 벌써부터 가정이나 사무실에는 심심찮게 냉방기가 가동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올해 전기 사용량은 늘어나는 반면 원전 정지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전력수급이 어려워 사상최대의 전력난이 올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지난 5월 31일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정부와 공공기관이 강도 높은 절전대책을 추진하는 한편 전력다소비업체에 대한 절전규제, 전기 요금제 개편 등 규제와 절약 인센티브를 병행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에서 내놓은 전력대책은 보기에는 얼핏 타당해 보인다. 어려운 시기에 모두 같이 절전하여 이 국가적 재난 사태에 준하는 상황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는 대전제에 동의하지 않는 국민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 이전에 가장 먼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지 못하면 이 대책 또한 이전 정부의 대책처럼 유명무실하게 사라질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지난해 초, 원전 위조 부품 관련 비리 사건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한 사건이 있었다. 당시에도 일부 원전이 가동을 중지했고 한겨울 전력난이 화두가 되었었다. 그리고 올해 또 불량부품을 사용한 원전3기가 가동중지에 들어가면서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다. 이것 뿐만 아니라 전력에 관련된 문제들만 해도 한전의 불합리한 자회사 구조나 전력거래소의 민간기업 생산전력 구매가 문제, 산업용 전기요금 가격문제 등 국민의 신뢰를 잃을만한 구조적 결함들이 즐비하다. 가장 큰 문제는 이 모든 옳지 않은 상황이 시원하게 해결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 속담 중에 “똥 싼 놈 따로 있고 치우는 놈 따로 있다”라는 말이 있다. 이 속담이야 말로 작금의 상황을 절묘하게 표현하는 말이 아닌가 싶다. 부정과 비리를 저질러 이득을 보는 사람이 처벌받지 않고 편법을 이용해 국민의 혈세를 정당한 이익인 양 챙겨가는 기업이 따로 있는 상황에서 그로 인해 오는 피해는 전 국민이 나눠서 짊어져야하는 상황은 그야말로 불합리한 것이 아닌가. 이미 전력난은 눈앞에 다가온 현실이다. 해결책 또한 이미 수립되어 있다. 하지만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일방적인 희생의 강요가 아니라 어두운 과거의 청산이고 앞으로 달라질 미래에 대한 비전이다. 신뢰가 있어야 진심이 담긴 협조도 있는 법이다. 많은 사람들이 요금폭탄 때문에 불편을 감수하는 것이 아니라 국가를 위한, 모두를 위한 수고로움이 될 수 있도록 그리고 그 희생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