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2℃
  • -강릉 19.8℃
  • 서울 25.9℃
  • 구름많음대전 26.1℃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5.2℃
  • -고창 24.5℃
  • 맑음제주 26.7℃
  • -강화 25.0℃
  • -보은 23.7℃
  • -금산 22.6℃
  • -강진군 24.9℃
  • -경주시 23.1℃
  • -거제 25.8℃
기상청 제공

예술에도 금기가 존재한다

아이유는 앨범 수록곡인 ‘제제’에 대해 ‘나의 라임오렌지나무’에서 영감을 받아 극중 주인공의 상상 속 친구인 밍기뉴의 관점에서 곡을 작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제가 순수하면서 어떤 면에선 잔인하므로 캐릭터 자체만으로 봤을 때 모순점이 많아 매력적이고 섹시하게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수록곡 ‘제제’를 보면 ‘넌 아주 순진해 그러나 분명 교활하지/어린아이처럼 투명한 듯해도 어딘가는 더러워/그 안에 무엇이 살고 있는지 알 길이 없어’라는 가사와 앨범 표지에제제가 망사스타킹을 신고 핀업걸 자세를 취하고 있다.

이러한 해석에 해당 출판사 측에서는 ‘나의 라임오렌지나무는 자전적 소설이며, 5살 제제는 가족에게 학대를 받아 상처로 가득한 아이이다. 제제에게 이중적인 태도가 나타나는 것은 학대에 대한 반발심과 애정결핍에서 나온 것’이라며 아이유의 해석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아이유는 어린아이를 성적 대상화하려는 의도가 없었고, 제제는 모티브만 차용해서 만든 제3의 인물이며 작사가로서 자신이 미숙했다고 사과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출판사 측에서는 원작자의 의도에 공감하면서 출판했는데, 아이유의 해석을 낯설게 받아들여 문제를 제기했으나 해석의 다양성을 존중하지 못해 사과를 전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인터넷 상에서는 여전히 아이유의 제제에 대해 논란이 뜨겁다. 아이유와 대중 사이에 제3자가 개입해 논란을 더욱 크게 만든 것이다. 제3자들은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며, 나름대로의 논리를 내세워 아이유를 두둔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말하고자 하는 바를 올바르게 전달하지 못해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불편함을 느끼게 하는 발언을 하고, 대중을 무시하는 감정을 앞세운 주장을 펼친다. 자신과 다른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으려는 이중적인 태도는 그들의 주장에 신뢰성을 떨어뜨린다.

흔히 사람들은 표현의 자유를 인정해야 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5살 아이를 보고 성적인 은유를 담은 가사와 아이가 망사스타킹을 입고 핀업걸 자세를 취하고 있는 모습을 예술이라 포장한 것은 잘못됐다. 전 세계에서 어느 나라도 어린 아이를 성적 대상으로 삼는 것은 허용하지 않는다. 이는 예술 작품이 인간의 윤리 선을 넘었다고 볼 수 있다. 자유로운 해석은 윤리와 법을 뛰어넘어서는 안 되며, 이를 무시하고 문학의 해석에만 초점을 맞추면 안 된다. 작품을 재해석하는 것은 창작자의 자유이다. 하지만 비판의 자유도 존재하며, 자유 뒤에는 책임이 뒤따른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또한 대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는 위치에 있다면 대중들의 비판을 받아들일 자세가 필요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