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23.8℃
  • 흐림서울 26.2℃
  • 대전 23.7℃
  • 대구 24.2℃
  • 울산 22.9℃
  • 광주 20.8℃
  • 부산 20.5℃
  • 흐림고창 21.2℃
  • 제주 27.1℃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3.8℃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학생자치기구 선거를 바라보며

좋은 말만 듣고 살기란 쉽지 않다. 특히 어떤 집단을 대표하는 ‘높으신’ 자리를 원한다면 ‘나쁜 말’을 들을 각오쯤은 해야 한다. 거북한 말일지언정 흘려들어서는 안 되고, 귀담아 들으려는 자세가 필요하다. ‘나는 열심히 하고 있는데 왜 너희들은 불만이 많냐’고 억울함을 토로해봤자 공감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비판을 겸허하게 수용할 줄 아는 자세가 리더의 가장 기본적인 자질이다.

우리의 리더를 뽑는 총학생회 선거가 3일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주부터 각 후보들의 선거운동이 치열하다. 여기저기 현수막이 걸리고 선거운동원들의 목소리는 우렁차다. ‘우리가 이만큼 열심히 한다. 잘할 자신 있다. 그러니 우리를 뽑아달라’라는 유권자를 향한 처절한 구애(求愛)다. 하지만 유권자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유권자의 눈에 비친 선거운동원들의 구호는 그저 ‘소음’에 지나지 않고 각 후보자들이 내 놓은 공약은 신선하지 않다. 그나마 내놓은 공약이라는 것도 실현 가능성에 의문이 뒤따른다.

한편으로는 후보자 연설회나 토론회도 일절 개최하지 않은 중선관위의 방침도 이해하기 어렵다. 제55대 총학생회 선거는 2011년 이후 무려 6년 만에 경선으로 치러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슨 일인지 후보자 연설회나 토론회 등이 개최되지 않아 후보자를 판단할 제대로 된 기회가 부족했다. 이런 상황에서 선거에 참여해야 하는 학생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도대체 무엇을 보고 누구를 뽑으라는 말인가?’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것이 지금의 학생자치기구 선거의 민낯이다.

후보자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소통을 강조하고 있지만 유권자들의 신뢰를 얻기엔 역부족인 듯하다. 여태껏 출사표를 던진 후보들은 모두 소통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제 말 뿐인 소통은 지겹다. 후보자로서 유권자 앞에 선 사람들조차 구호를 외치고 바닥을 찰뿐인데, 이것을 소통이라 보기는 어렵다. 선거에 관심이 없는 학생들에게 후보자들의 구호는 필경 소음이 될 운명이다. 그나마 선거운동 기간에는 후보자들의 얼굴이나마 볼 수 있지만 선거가 끝난 뒤엔 행방이 묘연해진다. 소통은 일회용이 아닐 텐데 말이다.

유권자들이 원하는 것은 거창한 구호나 공약이 아니다. 후보자 한 명 한 명의 면모를 자세히 살펴볼 수 있는 공정한 선거과정, 그리고 그로부터 찾아낼 수 있는 후보들의 ‘진정성’이다. 후보자들이 진정 학생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의지가 있는지, 학생들이 분노할 때 함께 분노할 수 있는지, 또 슬퍼할 때 함께 슬퍼할 수 있는지를 알고 싶어 한다. 학생회가 학생들에게 공감하지 못하고 멀어진다면, 더 이상 학생회는 학생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

기호 1번 ‘똑똑’ 선본은 ‘함께하자 남다르게’를, 기호 2번 ‘늘봄’ 선본은 ‘마주잡은 두 손 함께하는 걸음’을 슬로건으로 내세웠다. 지향하는 바는 다르지만 두 후보진영 모두 ‘함께’를 강조했다. 선거운동 과정에서 이들의 진심이 얼마나 전해졌을까. 3일 뒤 표심의 향방이 기대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