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0℃
  • 구름많음서울 22.2℃
  • 흐림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조금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1.0℃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20.6℃
  • 맑음보은 19.6℃
  • 흐림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벚꽃은 필 때만 예쁘다?

유난히 추웠던 겨울이 지나가고, 어느덧 우리에게 봄이 성큼 다가왔다. 따스한 봄기운에 취해 아름다운 꽃들 앞에서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로 북적이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그러나 사람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벚꽃의 인기도 이 시절 한 철 뿐이다. 짧디 짧은 봄의 끝자락에서 꽃이 떨어질 때쯤이 되면 삼춘화류 호시절도 사라진다. 왜 사람들은 꽃이 피기 위한 치열한 생명의 사투와 꽃이 지고 난 후 파릇한 새싹이 돋아나는 자연의 신비에는 관심이 덜한 것일까? 예쁜 꽃을 즐기는 것은 물론 즐겁고 행복한 일이다. 내가 벚꽃을 보며 느끼는 안타까움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벚꽃이 피는 이 시기만 관심을 주듯이, 아름다운 그 한 순간의 모습에만 관심을 가진다는 것이다. 시간이 지나 벚꽃이 떨어지더라도 벚나무는 여전히 그 자리에 있고 언제나처럼 제 몫을 하고 있는데도 말이다.

우리의 삶도 이와 같은 부분이 많다. 우리 사회는 반짝이는 아름다운 순간에만 집중하고 전후 과정에 대해서는 무관심하다. 쉬운 예를 한번 들어보자.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과 평창 동계패럴림픽 기간 동안 우리는 축제의 분위기를 즐기며 호응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메달의 색깔이나 개수에만 집중했을 뿐, 선수들의 지금까지의 노력과 앞으로 나아갈 미래에 대해서는 큰 관심을 두지 않았다. 세계에서 빛나는 기록을 세웠을 때에만 박수를 친 것이다. 그 전과 후에 관심을 두지 않은 채, 아름다운 순간들만 기억하는 것이다.

대학생들을 바라보는 우리 사회의 시선도 아름다운 순간에만 집중하는 이러한 현상들과 다르지 않다. 학교생활을 늘 바쁘게 하고, 스펙 쌓기 활동에 집중하는 학생들만 훌륭하다며 칭찬하고 높이 평가한다. “그렇다면 화려한 활동을 하지 않거나, 스펙을 많이 쌓지 않은 학생들은 훌륭한 사람이 아닌 것인가, 남이 볼 때 화려함으로 가득 차 있어야만 할까?”하는 생각이 든다. 남들보다 더 반짝이는 화려한 순간에만 집중하는 이 사회가 과연 올바른 사회인가 하는 생각으로도 이어졌다.

아름다운 그 모습을 즐기고 박수치는 것은 행복한 일이다. 그러나 우리는 아름다운 그 순간이 있기 이전과 이후에도 관심을 가져야 할 필요가 있다. ‘화려함’이라는 그 모습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목표에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는 그 과정과 목표에 도달한 이후의 과정도 눈여겨보아야 하지 않을까. 벚꽃은 꽃이 지고 나서 새싹을 돋아내기 시작한다. 꽃이 진다고 해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노력하는 그 과정이 있기에 결과가 있는 것임을 우리는 느껴야 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