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2.3℃
  • 서울 24.0℃
  • 흐림대전 23.4℃
  • 연무대구 24.9℃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1.7℃
  • 부산 23.4℃
  • 흐림고창 22.5℃
  • 흐림제주 21.5℃
  • 흐림강화 21.2℃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1.9℃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국회의원의 표절

“글 도둑은 밥도둑 보다 더 엄중하게 처벌받아야 한다”

얼마 전, 소설가 이외수 씨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이다. 여기서 이외수 씨가 말한 밥도둑 보다 더 엄중하게 처벌 받아야 할 사람은 전여옥 의원이다.

전여옥 의원의 <일본은 없다>가 8여년 간의 긴 공방 끝에 표절이라고 대법원이 최종판결을 내린 것이다. 전여옥 의원은 <일본은 없다>가 1993년 일본 동경특파원으로 활동하던 당시 작성한 글이라고 주장했으나, 일본에서 르포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유재순 씨의 <일본인, 당신은 누구인가>의 글을 표절한 것으로 알려져 많은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그러나 이런 표절시비가 붙은 것은 비단 전여옥 의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얼마 전 문대성 새누리당 위원은 박사학위논문이 표절이라는 주장이 나와서 시비를 가리다 결국 표절이라는 결론이 났다. 어쩔 수 없이 문대성 위원은 동아대 교수직에 사표를 제출했다.

이를 두고 진중권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는 새누리당 문대성 후보의 논문에 대해 “인문학자의 양심을 걸고 말하건대 문대성 논문은 표절이 맞다”며 “글자 하나 안 바꾸고 통째로 표절한 게 몇 페이지 째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진중권 교수는 “명백한 표절”이라며 “문대성 논문에 비하면 전여옥의 책은 창작”이라고 말했다.

한 나라의 국회의원이라는 사람들의 행동이 이토록 무책임 할 수가 없다.

문대성 새누리당 의원은 누군가 힘들게 써 놓은 글을 인용도 아니고 그대로 베껴와 박사가 되고 교수가 되었고, 심지어 그렇게 획득한 교수 자리로 기득권이 되고 국회의원이 되었다. 전여옥 의원은 유재순 씨가 <일본인, 당신은 누구인가>라는 책을 쓰기 위해 직접 발로 뛰어다니며 취재한 내용을 자신이 취재한 것 마냥 말을 바꿔 책을 냈다.

학문에 대한 소양도, 기본도 없이 그저 타인의 논문을 표절하여 그것으로 박사가 되고 교수가 되고 국회의원이 되고, 자신이 직접 겪은 것 마냥 말만 바꿔 글을 온전히 자기 것으로 바꿔서 책을 출판하는 현실. 그러고도 떳떳하게 고개를 들고 다니며 “교수직에 사퇴를 못 하겠다”, “표절이 아니라 인용일 뿐이다”라며 말을 하는 그들이 국회의원이라는 우리나라의 현실에 씁쓸한 웃음만 나올 뿐이다.

요즘은 일반인들조차 자신의 블로그에 올리는 사진에도 저작권을 따진다. 그렇게 창작에 대한 소유권을 지키려고 하는데 하물며 한 나라를 대표하는 얼굴이자 공인인 국회의원들이 표절시비에 휘말리는 어처구니없는 모습을 보니 씁쓸하기 그지없다. 그래서 문대성 새누리당 의원, 전여옥 의원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다. 이제 국민들에게, 스스로에게 떳떳해질 필요가 있지 않겠는가, 라고.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