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4℃
  • -강릉 31.6℃
  • 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조금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30.1℃
  • -고창 30.4℃
  • 구름조금제주 29.9℃
  • -강화 24.8℃
  • -보은 30.5℃
  • -금산 30.0℃
  • -강진군 30.7℃
  • -경주시 33.6℃
  • -거제 30.8℃
기상청 제공

저를 버리지 마세요

아침에 학교에 오기 위해 골목길을 나서면 전봇대 아래 사람들이 버려놓은 음식물 쓰레기 봉투를 뒤지고 있는 지저분한 강아지가 자주 눈에 띈다. 강아지는 한때 주인이 있었던 것처럼 보인다. 이 강아지는 왜 거리를 떠돌게 된 것일까.

인간의 가장 친근한 반려 동물인 개. 전체 가구의 17.4%가 애완동물을 키우고 있고 그중 94.2%가 개다. 하지만 한 해에 버려지는 반려동물은 8만 마리를 넘어선다. 해마다 유기견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한때 사랑받던 애완견들은 ‘주인이 실증이 나서’, ‘병에 걸려서’, ‘털이 많이 빠져서’ 등의 이유로 거리에 버려지고 있다.

이렇게 거리를 떠돌던 강아지들은 유기견 임시보호소에 보내지고 유기견 임시보호소에는 따뜻한 새 가족이 되어줄 사람을 기다리는 강아지들이 부지기수다. 하지만 현실은 만만치 않다. 10일의 보호기간이 끝나면 이 강아지들을 안락사 시키는 것이 원칙. 기한을 넘겨 목숨을 부지한다고 해도 비좁은 우리 안에 갇혀 기약 없는 새 미래를 기다려야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강아지들은 새 주인을 만나지 못하고 안락사를 당하는 운명에 처한다.

이처럼 주인에게 버림받은 강아지들이 급속히 늘어나면서 사회적인 문제로까지 번지고 있다. 떠돌이 강아지를 가족처럼 보호하고 이들을 하나의 생명체로 인식하며 공존을 도마할 방법은 없는 것일까.

KBS 2TV에 방영 중인 ‘가족의 탄생’이란 프로그램이 있다. 이 프로그램은 유기견들에게 새 주인을 찾아주는 프로그램인데, 프로그램에 나오는 패널들은 유기견을 한사람씩 맡아서 기르며 자신이 맡은 강아지를 소개하고 주인을 찾아주려고 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외에도 유기견을 소개하고 새 주인을 찾아주는 프로그램이 방송사마다 등장하고 있다. 그리고 프로그램을 통해 강아지를 입양했다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또 연예인 이효리씨도 얼마 전 순심이라는 강아지를 입양해, 많은 사람들에게 유기견을 입양하자는 홍보를 많이 하고 있다. 이밖에도 또 다른 연예인들이 유기견 자원봉사를 하면서 그들의 모습이 알려지면서 유기견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유기견들은 처음엔 버려짐으로 인해 극도의 경계심을 나타낸다. 하지만 새로운 가족을 찾으면 이내 여느 개의 모습으로 돌아가 가족에게 기쁨을 주고 가족 구성원으로서 제 역할을 무리 없이 해낸다.

이렇게 주인 잃은 강아지들이 좁은 철창 안에서 다른 강아지들과 함께 기약 없이 새 주인을 기다리게 하기 전에, 우리가 먼저 동물을 ‘그냥 키우다 말지’라고 가볍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들을 하나의 생명체로 인식하고 아끼고 사랑하며 키우면 어떨까 싶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