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2.7℃
  • 박무서울 12.2℃
  • 대전 13.8℃
  • 박무대구 14.1℃
  • 안개울산 15.3℃
  • 흐림광주 14.2℃
  • 부산 14.7℃
  • 흐림고창 11.1℃
  • 제주 15.2℃
  • 흐림강화 10.6℃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4.0℃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진정한 간호사의 의미를 되새기다

한국장학재단 ‘지구별 꿈 도전단’ 종합 대상 수상, ‘F4’팀


한국장학재단이 주최하고 우리은행이 후원하는 ‘제5기 지구별 꿈 도전단’ 해단식이 지난 8월 30일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에서 개최됐다. 이번 해단식에서는 윤호섭(간호학·3) 씨가 이끈 우리학교 간호학과 ‘F4’팀이 종합대상을 차지했다. 가나의 보건의료 수준을 향상시키겠다는 목적으로 아프리카로 떠났던 ‘F4’팀의 팀장 윤호섭 씨를 만나 수상소감과 가나에서의 활동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
세계 전반적 의료수준 경험하기 위해
‘지구별 꿈 도전단’ 프로젝트는 꿈을 가진 전국 대학생을 위해 한국장학재단이 주최한 글로벌 대외활동 프로그램이다. 윤호섭 씨는 간호학도로서 세계 전반적인 의료수준을 경험하고, 후진국에서의 의료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직접 몸으로 느끼고 싶은 생각에 가나로 향했다고 말했다. “그저 ‘친구들과 졸업하기 전에 큰 일 한번 해보자’라는 마음으로 지원했는데 이렇게 큰 상을 수상하게 되어 기쁩니다. 또한 저희가 준비한 활동이 우리학교를 빛낼 수 있어 영광이고, 함께 준비하고 고생한 팀원들에게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힘들었던 만큼 보람찼던 날들
윤호섭 씨는 우리나라와 시차가 9시간인 가나 현지 기관과 일정을 조율하는 것이 직접 가서 봉사를 하는 것보다 힘들었다고 밝혔다. “낮에는 저희가 병원 실습이나 시험공부를 해야 해서 새벽에 연락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어요. 게다가 가나는 인터넷이 열악한 환경이었기 때문에 연락이 잘 되지 않아 조율이 더욱 힘들었습니다.” 가나에 도착한 후 윤호섭 씨가 이끄는 팀은 현지 병원과 보건소에서 실습을 하고, 초등학교에서 교육 봉사를 실시했다. 또한 가나대학교에서 ‘세계 청소년의 날’ 행사를 진행해 여러 나라 사람들을 만나 지식과 생각을 공유하며 더 많은 경험을 쌓았다.

진정한 간호사의 정신으로
현재 우리학교 간호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인 윤호섭 씨는 꿈에 대해 고민하고 있을 후배들에게 “꿈 도전단에서의 활동을 계기로 ‘하면 된다’라는 말이 현실로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후배님들도 생각만 하지 말고 용기를 가지고 직접 행동으로 실천해 이 성취감을 직접 느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조언했다. 윤호섭 씨는 단순하게 간호사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던 과거와는 달리 이번 가나로의 봉사 활동을 통해 모든 지식과 교양을 겸비한 간호사가 되어 진정으로 봉사하는 삶을 살고 싶다는 꿈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그가 간호사로서 진정한 봉사의 의미를 실천하며 꿈을 향한 날개를 활짝 펼치길 바란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