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10.7℃
  • 구름많음서울 8.6℃
  • 구름많음대전 7.9℃
  • 대구 4.8℃
  • 울산 6.8℃
  • 광주 5.8℃
  • 부산 6.8℃
  • 흐림고창 6.3℃
  • 흐림제주 11.1℃
  • 흐림강화 8.2℃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수많은 청춘들 속 우리만의 아름다움을 뽐내다

‘H-스타 페스티벌’ 동상 수상, 우리학교 뮤지컬 팀

URL복사

현대자동차그룹과 (사)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가 주최한 ‘2016년 H-스타 페스티벌’ 폐막식과 시상식이 지난 8월 29일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에서 유지은(연극뮤지컬·4) 씨가 이끄는 우리학교 뮤지컬 팀이 ‘형제는 용감했다’로 뮤지컬 부문에서 동상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전국 65개 대학, 2천여명의 학생들이 소속된 85개 팀이 참가했다. 팀을 이끈 유지은 팀장을 만나 수상 소감과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우리학교의 명성을 이어
올해로 4회를 맞이하는 H-스타 페스티벌에서 우리학교는 모든 회차 본선 진출, 3회 수상이라는 성적을 갖고 있다. “전국의 연극뮤지컬전공 학생들이 모이는 큰 대회에서 올해도 수상해 우리학교를 알릴 수 있다는 점이 가장 뿌듯해요.” 강연종(연극뮤지컬) 교수가 지도하고 학생 34명(배우 10명, 제작진 24명)으로 구성된 뮤지컬 팀은 수상이 아닌 지역을 대표하는 전국 대회에서 그들과 비등하게 겨루는 것을 목표로 대회를 준비했다고 한다. “매년 좋은 기회를 주시는 페스티벌 측 관계자 분들과 열심히 따라와 준 팀원들, 그리고 늦은 시간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교수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형제는 용감했다’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는 안동의 보수적인 종갓집 종손인 석봉과 주봉 형제가 아버지의 부고를 듣고 고향에 내려와 아버지가 남긴 유산을 찾으며 벌어지는 사건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이 뮤지컬로 작년에 같은 대회에서 상을 받은 학교가 있을 만큼 작품 자체가 유명하기 때문에 유지은 씨는 작품을 돋보이기 위한 특징을 살리는 것이 가장 고민이었다고 한다. “이 뮤지컬은 1막에서는 쇼와 같은 느낌, 2막에서는 드라마의 느낌이 강합니다. 그래서 저희는 관객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1막에서의 쇼들이 2막에서 드라마로 매끄럽게 연결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꿈을 향한 발걸음
졸업을 앞둔 유지은 씨는 11월 중순에 본교 음악대학 지하 소극장에서 열리는 졸업공연을 위한 연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녀는 배우를 지망하는 학생으로서 다양한 경험을 쌓기 위해 이번 대회에서 연출대표를 맡게 되었다고 밝혔다. “성공, 유명세만을 바라는 배우가 아닌 언제나 관객들이 신뢰하고 찾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무대에 서서 원하는 것을 펼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할 거예요.” 처음으로 연출대표를 맡은 유지은 씨는 후배들에게 배우를 꿈꾸더라도 연출·스텝분야에 대한 다양한 경험을 쌓아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한 그녀는 이번 연출 경험을 바탕으로 하나의 배역만이 아닌 공연의 전체를 바라보고 생각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