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4.1℃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3.9℃
  • 구름조금울산 5.7℃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7.1℃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성년의 날엔 부모님께 효도하세요

‘Beautiful Balance 20초 UCC 공모전’ 대상 수상 뫼비우스팀


지난 5월 16일 우리학교 언론영상학과 ‘KPI(Keimyung Production Industry)’ 동아리 소속 ‘뫼비우스’팀이 여성가족부가 주최한 ‘2016년 성년의 날 기념행사 Beautiful Balance 20초 UCC 공모전’에서 대상인 여성가족부장관상과 상금 1백만원을 차지했다. ‘뫼비우스’팀-박준언(언론영상학·3), 박은진(언론영상학·3), 임나경(언론영상학·2), 신예은(언론영상학·2) 씨-의 박은진 씨를 만나 이번 출품 영상과 준비과정에 대해 들어보았다.

20초 안에 핵심을 전해라
일반적인 UCC공모전의 출품 영상 제한시간은 3~5분 정도이지만 이번 공모전은 20초였다. 뫼비우스팀은 이 시간 안에 모든 내용을 담고자 노력했다. “20초라는 짧은 시간 안에 상황과 말하고자 하는 바를 표현해야 하는 점이 어려웠어요.” 뫼비우스의 띠처럼 회의를 거듭했다는 뫼비우스팀. 이들은 브레인스토밍을 하며 아이디어를 내고, 이번 공모전의 주제인 ‘성년의 날’에 담긴 참된 의미에 대해 논의했다. 기획안 회의가 준비 기간의 3분의 2를 차지할 만큼 시간이 소요됐다. “이야기를 짜고, 그 이야기를 효과적으로 담는 방안을 찾는 것이 가장 오래 걸렸어요.”

공감할 수 있는 작품
뫼비우스팀은 작품에 성년의 날을 맞아 자신을 낳아주시고 성년이 될 때까지 키워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리며 효도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또한 이들의 이야기는 ‘공감’에 초점을 맞췄다. “사람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도록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식당과 모녀를 등장시켰어요.” 식당 전체가 아니라 일부를 빌리다보니 소음이 들리는 등 어려움이 있었지만 성공적으로 촬영을 끝마쳤다. “이번 수상작에는 광고처럼 기술적인 효과에 중점을 둔 작품이 많았는데, 우리팀은 스토리를 인정받아 대상을 받은 것 같아요. 이번 수상으로 기획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느꼈어요.”

경험이 자산
공모전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박은진 씨는 “공모전은 많이 참여해보는 것이 중요해요. 많이 참여하다보면 나름의 ‘감’이 생기면서 주최 측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할 수 있게 되죠.”라고 조언했다. 또한 동기, 선배 등 주변 사람들의 조언을 받는 것과 자신이 지원하는 공모전과 조건이 비슷한 공모전 수상작들을 참고해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