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31.9℃
  • 흐림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32.1℃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3.5℃
  • 구름많음부산 29.1℃
  • -고창 30.2℃
  • 맑음제주 29.3℃
  • -강화 25.4℃
  • -보은 31.6℃
  • -금산 31.6℃
  • -강진군 31.3℃
  • -경주시 34.3℃
  • -거제 31.1℃
기상청 제공

학생들이 발전하는 학교를 만들기 위한 노력

계명의 역사를 다잡은 최봉기 석좌교수 업적 기려 ‘장산실’ 명명


"학생들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습니다."

장산(長山) 최봉기(행정학) 석좌교수는 중앙대학교 행정학 박사과정을 이수하고 1983년 우리학교에 부임했다. 그 후, 그는 사회과학대학장, 대학원장, 총장보좌역 등 주요보직을 맡으며 2015년 정년퇴임을 할 때까지 학생들의 교육과 우리학교의 발전에 헌신하며 32년간 봉직했다.

학교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다
지난 3월 23일 우리학교는 최봉기 교수가 학교와 학생들을 위해 남긴 지대한 업적을 오래도록 기리기 위해 그의 호인 장산을 따 봉경관 135호실을 장산실이라 명명했다. 최 교수는 “단지 학생들과 학교를 위해 해야 할 일을 당연히 했을 뿐인데 제가 한 일을 업적으로 인정해주시고 명명까지 해주셔서 송구하고 감사할 뿐입니다.”라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다양한 방면에서 드러나는 노력
최봉기 교수는 다양한 방면에서 헌신하며 우리학교의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 또한 한국지방자치제도의 시행과정에서 여러 훈장을 수상하며 우리학교의 명예를 높이는 데에 크게 기여했다. 그 외에도 ‘계명대학교 50년사’ 집필위원으로 많은 학교 사료를 발굴하는 등 학교역사를 정립하는데에 힘쓰기도 했다. “학생들이 학교의 소식을 보다 잘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계명대신문 축쇄판을 만들기도 하고 교내 방송을 들을 수 있는 지역을 넓히기도 했습니다.”

더욱 발전하는 계명인들을 위해
가정에서 막내로 태어난 최봉기 교수는 항상 높은 산처럼 어른스러운 마음을 가지겠다는 의미에서 장산(長山)이라는 호를 지었다. 최 교수는 30여년간 학생들의 편의와 발전을 위하는 마음으로 다대한 업적을 남기며 봉직해왔다. 퇴직한 지금도 그는 학생들의 발전을 위한 무료 강의를 기획하고 있다. “학생들은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구체적인 계획을 세울 줄 알아야 합니다. 앞서가는 교육을 실천하는 학교들을 보면 모두 미래를 위한 강좌가 있습니다. 저는 시대에 발맞춰 저의 이름을 딴 장산실에서 학생들에게 미래를 위한 계획을 설계하는 법을 가르치는 강좌를 개설하고 싶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