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3℃
  • 구름많음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17.4℃
  • 흐림대전 18.0℃
  • 흐림대구 18.7℃
  • 흐림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16.9℃
  • 흐림부산 19.7℃
  • 구름조금고창 16.9℃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7.2℃
  • 흐림보은 18.2℃
  • 흐림금산 16.4℃
  • 흐림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8.1℃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동산도서관 소장 고문헌, 국가문화재 지정 예고

국가문화재 지정 확정 시, 우리학교 국가문화재 총 22종 96책 보유

 

지난 4월 29일 우리학교 동산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신편유취대동시림(新編類聚大東詩林)’이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문화재로 지정 예고됐다. 


올해 6월 말, ‘신편유취대동시림’의 국가문화재 지정이 확정되면, 동산도서관은 기존에 소장하고 있는 ‘용비어천가’, ‘신한첩(곤)’ 등 21종 93책의 국가문화재 보유에 한 종을 더해 22종 96책의 국가문화재를 보유하게 될 예정이다. 이는 오래 전부터 우리학교가 고문헌을 체계적으로 수집, 발굴, 보존하여 우리 문화유산을 지키고자 노력해 온 결실로 평가되고 있다.


‘신편유취대동시림’을 소장하기 위해 전반적인 자료조사를 맡은 최경훈(학술정보서비스팀) 선생은 “신편유취대동시림의 기존 소장자로부터 판매소식을 듣고 관련 자료를 찾아보니 가치가 높은 책이었고, 유일본이라는 사실도 알게 되어 동산도서관에서 소장을 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최재성(통계학·교수) 동산도서관장은 “국가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훌륭한 문화재를 우리 동산도서관이 가지고 있어 기쁘다.”며 “우리의 고문헌을 보존하고자 하는 동산도서관의 노력이 우리 지역에도 많은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신편유취대동시림’은 조선 중기의 문인 유희령이 우리나라 사람이 지은 한시를 종합적으로 수집하여 70권으로 편찬한 것이다. 수록 작품의 시대 범위를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확대하고, 승려나 귀화인까지 포함하며 수록 작가를 다양화하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