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4℃
  • 구름많음강릉 12.8℃
  • 구름많음서울 6.3℃
  • 흐림대전 8.0℃
  • 구름많음대구 10.7℃
  • 흐림울산 11.8℃
  • 구름많음광주 9.4℃
  • 흐림부산 11.9℃
  • 흐림고창 4.8℃
  • 흐림제주 10.9℃
  • 흐림강화 4.8℃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5.4℃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2.3℃
기상청 제공

[1165호 새로나온 책]

계명대출판부 신간

기후변화와 미래사회
김해동 외 3명, 2018
오늘날 기후변화의 문제는 미래 사회를 위해 반드시 해결되어야 할 과제이다. 그래서 미래사회의 경제활동과 국제협력은 기후변화 문제해결을 위한 행동과 연계되어 이루어질 것이다. 미래 시대를 살아가야 할 대학생들에게 기후변화의 문제, 기후변화의 영향, 기후변화 해결은 반드시 공부해야할 필수적 지식이 되고 있다. 이 책은 기후변화 문제가 가져올 미래사회 전망과 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요구되는 문제를 다루었다. 대학생들이 살아갈 미래사회는 기후변화 대응과 밀접하게 연관된 일을 하면서 살아가게 될 것이다. 이 책이 학생들의 장래 설계에 도움이 되는 안내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 문의: 출판부 580-6233

 

동산도서관 신착 도서

우리말의 탄생 
최경봉, 2019
우리는 현재 사용하는 말과 글의 기준 역할을 하는 사전이 어떤 의도와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것인지 크게 관심을 두지 않고 사용하였다. 하지만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우리의 역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얼마 전 개봉한 ‘말모이’라는 영화는 최초의 우리말 사전에 대해 집중 조명하였다. 이 책은 영화에서 다루지 못한 50년 동안 길고 험난했던 사전 편찬의 전 과정을 다루며 그에 얽힌 사건과 사람들을 생생하게 그리고 있다. 일제 강점기에 계속된 탄압에도 불구하고 우리 민족의 생각과 정신을 우리말로 표현할 수 있는 도구, 한글을 지켜낸 그 과정을 이 책을 통해 다시 한 번 느껴보도록 하자.

● 문의: 학술정보서비스팀 580-5687

관련기사





[기자칼럼] 보호받지 못하는 공익 신고자 우리는 남의 잘못을 몰래 일러바치는 사람들에게 ‘고자질쟁이’라는 별명을 붙인다. ‘고자질’이라는 말의 어원은 조선시대 내관들의 입방아에서 유래되었다. 연산군은 내관들의 수군거림에 대해 “고자 놈들이 고자질을 한다.”고 말했고, 여기서 남의 허물이나 비밀을 몰래 일러바치거나 헐뜯는다는 뜻을 가진 ‘고자질’이라는 단어가 유래되었다.최근 우리나라에서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조직 내부의 비리에 대해 고발을 하는 사람들이 ‘고자질쟁이’, ‘배신자’ 등의 오명을 쓴 채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대한항공의 갑질을 고발한 박창진 사무장, 최순실 국정농단의 핵심내부고발자 노승일, 대한빙상연맹 내부고발자 심석희 선수 등이다. 하지만 실제로 이러한 내부고발자들은 부당해고를 당하거나 파면·징계, 폭행·폭언을 당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사회는 내부고발자에 대해 방어적·보복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우리나라에는 내부고발자들을 보호하는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있다. 2011년에 제정된 이 법은 공익을 침해하는 행위를 신고한 사람 등을 보호하고 지원함으로써 투명하고 깨끗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형성되었다. 하지만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6년 7월까지 ‘공익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