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2.8℃
  • 광주 -0.9℃
  • 맑음부산 -1.0℃
  • 구름많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4.6℃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6.8℃
  • 구름많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2.2℃
  • 구름조금거제 -1.3℃
기상청 제공

5월 4일부터 성서‧대명캠퍼스 도서관 재개방

휴관 76일만에…학생 수업 지원 위해 제한적 개방

그룹 스터디룸, 일반열람실 등은 이용 불가…도서 대출‧반납은 비대면으로

의학도서관, 기존 출입통제 유지할 듯

 

동산도서관(성서캠) 및 초암도서실(대명캠)이 오는 5월 4일부터 재개방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2월 19일 휴관한 지 76일 만이다. 동산도서관은 일부 대면수업이 재개됨에 따라 학생들의 원만한 수업을 지원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일부 시설은 이용자 안전이 완전히 확보되기 전까지 이용 제한 조치가 이어질 전망이다.

 

동산도서관과 초암도서실은 각각 기존 운영시간보다 3시간, 2시간 30분가량 단축 운영된다. 두 곳 모두 개방시간은 오전 9시로 기존과 동일하며 동산도서관은 오후 7시까지, 초암도서실은 오후 5시까지 출입할 수 있다. 동산도서관의 경우 학기 중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13시까지 이용할 수 있었으나, 대면수업 전면 재개 전까지 주말과 공휴일에는 휴관한다. 아울러 감염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도서 대출 및 반납은 자동대출‧반납기를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만 이뤄지고, DVD 대출은 당분간 중단된다.

 

동산도서관과 초암도서실 모두 자료실을 비롯한 노트북 열람실, 자율학습실 등 대부분의 공간을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단, 이용자 안전을 위해 많은 인원이 함께 이용하는 그룹 스터디룸과 휴게실, 일반열람실 등은 개방하지 않는다. 마찬가지로 초암도서실 또한 자료실을 제외한 코워킹스페이스(co-working space), 열람실 등 밀폐된 공간은 이용할 수 없다.

 

도서관 출입통제는 한층 강화된다. 모든 이용자들은 도서관 내에서 마스크를 필히 착용해야 하며, 발열 여부를 확인한 후 출입할 수 있다. 또한 졸업생 및 휴학생, 지역주민은 재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당분간 도서관 이용이 불가능하다.

 

한편 의학도서관은 동산도서관과 달리 기존의 출입 제한 방침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7일부터 의학도서관은 의과대학 관계자 외 외부인 출입을 제한해왔다. 의과대학 행정팀 관계자는 “의과대학 학생들 또한 임상실습 대상자를 제외하고는 원칙적으로 의과대학 건물 출입을 제한하고 있는 관계로 의대 소속이 아닌 외부 학생들의 출입은 당분간 어려울 것 같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