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9℃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4.0℃
  • 맑음대전 25.2℃
  • 박무대구 20.0℃
  • 흐림울산 19.7℃
  • 박무광주 24.1℃
  • 박무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3.2℃
  • 흐림제주 23.2℃
  • 맑음강화 22.4℃
  • 맑음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3.7℃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다가가는 대학도서관으로 거듭나요!!”

- 10월 31일(화)부터 3일간, 계명대 동산도서관에서 문화페스티벌 열려...
- 양서 3,000권 무료 배포, 훼손도서 전시회 등 지역민 참여 높이고 바른 이용에 대한 경각심도 일깨워...


“서가 가득히 책을 꽂아놓고 이용자를 기다리던 시대는 먼 옛날 얘기입니다”


캠퍼스 생활에서 가장 이용도, 선호도가 높다는 대학도서관이 대규모 문화페스티벌을 통해 대학 뿐 아니라 지역에 활력을 주는 장소로 거듭나고 있다.


계명대학교 동산도서관에서는 문화 및 정보교류 활성화를 위해 재학생 뿐 아니라 모든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10월 31일(화)부터 3일간의 문화축제에 들어갔다.


이번 축제에서는 특히‘책 나눔 행사’코너를 마련 양서 3,000권을 무료로 나누어 줄 계획(희망자에 한해 1인당 2권)이며, ‘훼손도서 전시회’코너를 통해 이용자들의 고의나 부주의로 발생한 훼손도서를‘낙서’,‘파지’,‘절취’,‘오염(물, 음식물 등으로 인한)’등 훼손 유형별로 전시해 사용자들로 하여금 올바른 공공시설 이용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울 수 있도록 마련했다. 이 밖에도 작은 음악회, 미디어아트 전시회, 영화 감상회, 깜짝 이벤트 등 모두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가 도서관 로비에서 열린다.

계명대 동산도서관은 지난 99년 처음으로 지역민에게 개방한 이래 매년 도서교환전, 도서특가 판매, 전시회, 정보사냥 대회 등 다양한 문화축제를 열어왔다.

동산도서관 최재명 부관장은 “거동이 불편한 장애우나 노약자들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차량을 이용한 이동도서관도 계획하고 있다”며 “사람들이 찾아주기를 기다리는 도서관이 아니라 지역민들에게 다가가는 대학 도서관으로 거듭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