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0.6℃
  • 구름조금제주 7.4℃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2008 동산도서관 가을 페스티벌

외국인 학생 위한 행사도 마련


지난 10월 29일부터 3일간 ‘2008 동산도서관 가을 페스티벌(이하 페스티벌)’이 ‘나누며, 함께하며’라는 주제로 동산도서관 곳곳에서 진행됐다.

페스티벌은 크게 전시, 공연, 강연, 참여, 시상/세미나로 나뉘어 진행되며 주요 행사로는 ‘예쁜 책표지 전시’, ‘도서관 사진전’, ‘가을 작은 음악회’, ‘책나눔, 사랑나눔’, ‘표어공모’, ‘나도 한마디’, ‘재학생과 함께 하는 골든벨’, ‘우수 자원봉사자 시상식’ 등이 있다. 특히 올해는 외국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도서관 이용수칙, 일반 상식 등의 문제를 푸는 ‘외국인과 함께하는 골든벨’을 진행해 호응을 얻었다.

신근식 학술정보지원팀장은 “이번 페스티벌이 계명구성원들의 도서관 이용률을 높이고, 책의 소중함을 알리는 데 일조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명캠의 경우 지리적으로 먼 특성에 따라 정보사냥대회, 청구번호로 도서 찾기 등의 이벤트가 자체적으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