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5℃
  • 흐림강릉 23.5℃
  • 흐림서울 22.7℃
  • 구름조금대전 20.8℃
  • 구름많음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20.0℃
  • 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19.4℃
  • 구름조금보은 18.5℃
  • 구름조금금산 18.3℃
  • 흐림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조금거제 20.8℃
기상청 제공

2017 동산도서관 가을 페스티벌

16개의 프로그램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에 이용자 몰려

‘2017 동산도서관 가을 페스티벌’이 지난 11월 1일부터 3일까지 동산도서관에서 개최되었다. 매년 열리는 이 행사는 올해 모두 16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작가 초청 강연회’ 등 기존의 프로그램과 더불어 이번 페스티벌 주제인 ‘Do It Yourself - 도서관을 경험하라’에 걸맞은 ‘3D 프린터 및 펩아트(Paper Art) 체험’, ‘에코백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신설되어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 3일, 이번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타불라 라사 115 독서퀴즈대회’가 의양관 운제실에서 열렸다. 대회에서 진리상(1등)을 받은 이재철(행정학·3) 씨는 “작년에도 대회에 도전했으나 17등에 그쳐 많이 아쉬웠다.”며 “이번에는 아쉬움이 남지 않을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같은 날 오전 10시에는 ‘모범 이용자 시상식’이 진행되었다. 단행본 대출 부문 대상을 수상한 이경태(컴퓨터공학·4) 씨는 “비전공 분야의 생소하고 어려운 지식을 습득하기 위해 책을 빌린 결과, 상을 받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재룡(학술정보지원팀) 선생은 “‘동산도서관 가을 페스티벌’은 이용자 친화적인 동산도서관이 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도서관을 이용하는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련되었다.”며 “특히 올해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이용자들의 많은 참여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