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9℃
  • -강릉 20.8℃
  • 흐림서울 29.4℃
  • 구름많음대전 32.3℃
  • 구름많음대구 32.1℃
  • 흐림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조금부산 29.9℃
  • -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34.3℃
  • -강화 26.0℃
  • -보은 30.6℃
  • -금산 32.2℃
  • -강진군 28.7℃
  • -경주시 30.6℃
  • -거제 31.7℃
기상청 제공

책책책, 무엇이 궁금하세요?


동산도서관에서 이용자가 가장 많은 자료 대출서비스의 경우 재학생은 14일 동안 5권, 대학원생은 30일 동안 15권을 대출할 수 있다. 그리고 자료를 반납예정일 보다 30일을 초과하면 도서관에서 매주 반납독촉메일을 보내고, 90일을 초과할 경우에는 매주 장기연체독촉메일 발송과 전화통화를 통해 반납을 독촉한다. 만약 1백50일이 넘을 경우에는 전화통화를, 그리고 2백10일을 초과하면 ‘각종 증명서 발급이 안된다’는 내용의 내용등기를 보낸다. 만약 반납을 한다면 연체기간에 상응하는 연체료나 대출중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으며, 증명서 발급 중지 처분도 풀린다.

학생들이 주로 찾는 책의 경우 중앙대출실에 요청하면 연체자에게 긴급반납독촉메일과 전화통화를 통해 반납을 독려한다.

또한 자료를 훼손 및 분실했을 경우에는 동일한 도서로 변상하되 동일한 자료가 없다면 돈으로 변상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분실했을 경우 바로 중앙대출실에 분실도서 신고를 하고 처리해야 한다.

대명캠에 있는 자료를 성서캠에서 혹은 성서캠에 있는 자료를 대명캠에서 받고자 할 경우 각 층 자료실 사서데스크에 자료를 신청하면 다음날 해당 데스크에서 책을 받을 수 있다.

그 외 각종 문의사항은 동산도서관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해당 부서에 연락하면 쉽게 답변을 들을 수 있다.

학술정보서비스팀 배대일 선생은 “학생들이 주로 전공서적을 빌려 오랫동안 연체하는 경우가 많다”며 “선의의 학생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다른 이용자를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말고사가 다가오면서 비사광장에 ‘장기연체자들로 인해 꼭 책을 대출해야 하는 학생들이 피해를 받는 것’에 대한 대책요구를 비롯해 ‘대출한 자료를 분실했을 때는 대처하는 방법을 가르쳐달라’는 등의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이에 학생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본지에서는 담당직원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들어봤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