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0.8℃
  • 흐림서울 22.9℃
  • 대전 23.9℃
  • 박무대구 22.5℃
  • 박무울산 22.6℃
  • 흐림광주 24.9℃
  • 안개부산 22.6℃
  • 흐림고창 23.2℃
  • 구름많음제주 28.3℃
  • 구름많음강화 22.7℃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5.5℃
  • 흐림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2014 동산도서관 가을 페스티벌

함께하고, 소통하고, 느낌으로 다가서는 도서관


지난 10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 동안 ‘동산도서관 가을 페스티벌’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지난 3월 스마트도서관으로 개관한 후 새롭게 변화된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도서관을 보다 잘 알고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취지로 열렸다.

축제기간 행사로는 ‘동산영화제’, ‘도서관에 바란다’, ‘고문헌 전시회’ 등이 있다. ‘동산영화제’는 가을에 어울리는 로맨스영화를 상영하는 행사로서 29일 ‘이터널션샤인’, 30일 ‘어바웃타임’, 31일 ‘내 아내의 모든 것’을 복합미디어영상실에서 상영했다. ‘도서관에 바란다’는 이용자들이 도서관에 바라는 내용을 적는 행사로 1층 로비에서 진행됐다. ‘고문헌 전시회’는 ‘고문헌 속 그림 이야기’를 주제로 오는 28일까지 7층 벽오고문헌실 내 상설 전시실에서 진행된다.

29일에는 학생들이 학술DB를 검색해 문제를 푸는 ‘학술정보검색대회’와 도서관멘토링 봉사활동 발표회인 ‘멘토링 Day’가 각각 이용자교육장과 영상세미나실에서 열렸다.

둘째 날인 30일에는 1백명의 학생이 새로 변경된 도서관의 전 층을 돌며 미션을 해결하는 ‘도서관 미션투어’, 카피라이터 정철의 ‘작가 초청 강연회’가 7층 영상세미나실에서, 사랑이란 주제로 노래와 듣는 토크행사 ‘북 콘서트’가 도서관 정문에서 진행됐다.

31일에는 학생들이 서포터즈와 게임한 후 승리하면 책을 받아가는 ‘도서관 마법사의 책’, 도서관 모범 이용자와 ‘학술정보검색대회’ 입상자에 대한 ‘시상식 및 행운권 추첨’, 선착순으로 모집된 60명의 학생들이 밤을 새워 독서한 후 독서감상문을 작성하는 ‘책에 미친 비사 夜’가 열렸다.

이병로(일본학) 동산도서관장은 ‘책 속에 길이 있다’라는 명언을 상기시키면서 “우리가 비록 모바일 시대를 살고 있지만 책을 항상 곁에 두고 읽길 바라며, 도서관이 책 보존의 공간이라기보다 책 읽는 공간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많이 이용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