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2014 동산도서관 가을 페스티벌

함께하고, 소통하고, 느낌으로 다가서는 도서관


지난 10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 동안 ‘동산도서관 가을 페스티벌’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지난 3월 스마트도서관으로 개관한 후 새롭게 변화된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도서관을 보다 잘 알고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취지로 열렸다.

축제기간 행사로는 ‘동산영화제’, ‘도서관에 바란다’, ‘고문헌 전시회’ 등이 있다. ‘동산영화제’는 가을에 어울리는 로맨스영화를 상영하는 행사로서 29일 ‘이터널션샤인’, 30일 ‘어바웃타임’, 31일 ‘내 아내의 모든 것’을 복합미디어영상실에서 상영했다. ‘도서관에 바란다’는 이용자들이 도서관에 바라는 내용을 적는 행사로 1층 로비에서 진행됐다. ‘고문헌 전시회’는 ‘고문헌 속 그림 이야기’를 주제로 오는 28일까지 7층 벽오고문헌실 내 상설 전시실에서 진행된다.

29일에는 학생들이 학술DB를 검색해 문제를 푸는 ‘학술정보검색대회’와 도서관멘토링 봉사활동 발표회인 ‘멘토링 Day’가 각각 이용자교육장과 영상세미나실에서 열렸다.

둘째 날인 30일에는 1백명의 학생이 새로 변경된 도서관의 전 층을 돌며 미션을 해결하는 ‘도서관 미션투어’, 카피라이터 정철의 ‘작가 초청 강연회’가 7층 영상세미나실에서, 사랑이란 주제로 노래와 듣는 토크행사 ‘북 콘서트’가 도서관 정문에서 진행됐다.

31일에는 학생들이 서포터즈와 게임한 후 승리하면 책을 받아가는 ‘도서관 마법사의 책’, 도서관 모범 이용자와 ‘학술정보검색대회’ 입상자에 대한 ‘시상식 및 행운권 추첨’, 선착순으로 모집된 60명의 학생들이 밤을 새워 독서한 후 독서감상문을 작성하는 ‘책에 미친 비사 夜’가 열렸다.

이병로(일본학) 동산도서관장은 ‘책 속에 길이 있다’라는 명언을 상기시키면서 “우리가 비록 모바일 시대를 살고 있지만 책을 항상 곁에 두고 읽길 바라며, 도서관이 책 보존의 공간이라기보다 책 읽는 공간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많이 이용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