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1.4℃
  • 구름조금대전 -1.0℃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1.7℃
  • 맑음제주 6.9℃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딱딱한 도서관 이젠 안녕’…한층 쾌적해진 동산도서관

환경개선 사업 진행…“도서관도 시대에 맞게 변화해야”

 

우리학교 동산도서관이 지난 겨울방학 동안 진행된 환경개선 사업을 통해 쾌적한 환경으로 탈바꿈했다. 

 

동산도서관 열람실은 기존의 딱딱한 독서실 형태에서 벗어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창의적이고 자기주도적인 공간으로 새로이 꾸며졌다. ‘모바일 학습 Zone’에는 노트북으로 인터넷 강의를 들을 수 있는 노트북실, 협업과 토론 공간으로 활용 가능한 코워킹스페이스 등을 마련했고, ‘개인학습 Zone’에는 스터디룸을 마련해 개인 및 단체 학습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일반열람실은 기존의 폐쇄적인 환경을 개방적으로 재구성하고, 낡은 좌석을 새것으로 바꾸어 쾌적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한편 동산도서관은 지난 2018년 지역 대학 최초로 3D 프린터 및 VR 체험 장비 등이 마련된 ‘아이디어 상상실’을 설치하는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도서관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동산도서관은 이번 환경개선을 바탕으로 기존 아이디어 상상실의 활용도를 높이고 자체 프로그램 운영에 집중할 방침이다. 이종한(중국어문학·교수) 동산도서관장은 “도서관도 시대에 맞게 변화하고 앞서가야 한다. 점차 디지털화되고 있는 학습방식과 더불어 요즘 학생들은 엄숙한 분위기보다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학습하기를 선호하는 만큼 학생들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여 도움을 줄 수 있는 공간으로 바뀌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