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22.6℃
  • 박무서울 22.1℃
  • 대전 21.0℃
  • 대구 20.9℃
  • 울산 21.3℃
  • 흐림광주 22.2℃
  • 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22.2℃
  • 흐림제주 23.5℃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동산도서관 단체부문 수상

25년 만에 다시 수상


지난 2월 26일, 한국도서관협회에서 주관하는 제47회 한국도서관상 단체부문에 서 우리학교 동산도서관이 수상했다.

이번 수상으로 우리학교는 도서관 환경 개선공사를 통한 스마트 도서관 환경구축 및 서비스 체계 변경, 도서관 자원공유를 통한 지역사회 공헌, 국가문화재 발굴과 보존사업 등의 실적을 인정받았다.

한편,우리학교 동산도서관은 지난 1990년에도 이 상을 수상한 바 있다.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