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8.4℃
  • 흐림강릉 22.9℃
  • 구름조금서울 30.0℃
  • 맑음대전 29.1℃
  • 구름많음대구 25.4℃
  • 흐림울산 22.0℃
  • 흐림광주 25.7℃
  • 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조금보은 27.1℃
  • 구름조금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3.7℃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인간 중심의 연구로 이룩한 의용공학계의 신기술

‘저산량 의료방사선 차폐시트’ 개발한 김선칠 교수


지난 7월 27일, 김선칠(의용공학) 교수의 논문 ‘저산량 의료방사선 차폐를 위한 맞춤형 공간선량 차폐시트 개발’이 세계적 과학잡지인 ‘Scientific Reports’에 실렸다. 이 논문은 기존의 의료방사선 차폐시트가 가진 문제점을 획기적으로 개량하는 방법을 제시하였으며 1년간 추가로 연구한 끝에 게재되었다. 이로써 향후 해당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는 데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김선칠 교수를 만나 차폐시트 개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의료 현장 경험에서 비롯된 차폐시트의 개발
김선칠 교수는 과거 서울 아산병원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다.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X-rays와 같은 의료방사선에 자주 노출되는 의료진들은 납으로 제작된 무거운 의료방사선 차폐복을 입고 진료에 임해야 했다. 이러한 의료진들의 고초를 잘 알고 있었던 김선칠 교수는 납과 같은 인체에 유해한 물질을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보다 가벼운 의료방사선 차폐시트를 개발하고자 했고 결국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인체에 무해하고 훨씬 가벼운 의료방사선 차폐시트 연구에 성공했습니다. 학교 측의 지원에 감사드립니다.”

안전성은 높이고 무게는 줄이고
이번 논문은 기존의 의료방사선 차폐시트가 가진 단점을 획기적으로 보완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우리나라는 해외 선진국들과는 달리 아직까지 의료방사선 차폐시트를 만들 때 납(Pb) 성분을 주로 사용한다. 납은 대표적인 중금속으로, 체내에 축적되면 현기증이나 복부 통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위험성 때문에 해외 선진국에서는 납 성분이 포함된 차폐막의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이러한 불편과 위험성에도 불구, 현재까지 한국 의료계에서는 값이 저렴하다는 이유로 납 성분이 포함된 의료방사선 차폐시트를 주로 사용해왔다. 이에 김선칠 교수는 산화 텅스텐(W0), 산화 비스무트(Bi0) 등의 친환경물질을 사용함으로써 안전성은 높이고 무게는 줄인 의료방사선 차폐시트를 개발했다. 또한 김선칠 교수의 차폐시트는 우주 방사선 차폐나 화재현장에서 사용되는 소방복 등 보편적으로 쓰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분자질량과의 연계성과 물질간 호환성을 최대화했기 때문에 안전한 차폐시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김선칠 교수는 방사선차폐분야의 전문가인 한편, 사용성평가분야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사용성평가는 제품을 어떤 방식으로 설계해야 사용자에게 편리할지를 고민하는 과학적 조사과정의 일환이다. 특히 21세기에 한국 기업의 세계 진출이 활발해짐에 따라 사용성평가의 위상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김선칠 교수는 우리학교가 국내 대학 중 최초로 사용성평가센터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전하며 “방사선차폐분야는 물론 사용성평가분야에서도 연구를 지속할 것”이라는 각오를 내비쳤다. 기술과 인간의 조화를 꿈꾸는 김선칠 교수의 다양한 활약을 기대해본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