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3℃
  • 맑음강릉 21.0℃
  • 흐림서울 20.3℃
  • 흐림대전 19.3℃
  • 흐림대구 16.4℃
  • 울산 14.8℃
  • 흐림광주 13.7℃
  • 부산 14.5℃
  • 흐림고창 14.1℃
  • 제주 17.9℃
  • 흐림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18.5℃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3.9℃
기상청 제공

인간 중심의 연구로 이룩한 의용공학계의 신기술

‘저산량 의료방사선 차폐시트’ 개발한 김선칠 교수


지난 7월 27일, 김선칠(의용공학) 교수의 논문 ‘저산량 의료방사선 차폐를 위한 맞춤형 공간선량 차폐시트 개발’이 세계적 과학잡지인 ‘Scientific Reports’에 실렸다. 이 논문은 기존의 의료방사선 차폐시트가 가진 문제점을 획기적으로 개량하는 방법을 제시하였으며 1년간 추가로 연구한 끝에 게재되었다. 이로써 향후 해당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는 데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김선칠 교수를 만나 차폐시트 개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의료 현장 경험에서 비롯된 차폐시트의 개발
김선칠 교수는 과거 서울 아산병원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다.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X-rays와 같은 의료방사선에 자주 노출되는 의료진들은 납으로 제작된 무거운 의료방사선 차폐복을 입고 진료에 임해야 했다. 이러한 의료진들의 고초를 잘 알고 있었던 김선칠 교수는 납과 같은 인체에 유해한 물질을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보다 가벼운 의료방사선 차폐시트를 개발하고자 했고 결국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인체에 무해하고 훨씬 가벼운 의료방사선 차폐시트 연구에 성공했습니다. 학교 측의 지원에 감사드립니다.”

안전성은 높이고 무게는 줄이고
이번 논문은 기존의 의료방사선 차폐시트가 가진 단점을 획기적으로 보완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우리나라는 해외 선진국들과는 달리 아직까지 의료방사선 차폐시트를 만들 때 납(Pb) 성분을 주로 사용한다. 납은 대표적인 중금속으로, 체내에 축적되면 현기증이나 복부 통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위험성 때문에 해외 선진국에서는 납 성분이 포함된 차폐막의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이러한 불편과 위험성에도 불구, 현재까지 한국 의료계에서는 값이 저렴하다는 이유로 납 성분이 포함된 의료방사선 차폐시트를 주로 사용해왔다. 이에 김선칠 교수는 산화 텅스텐(W0), 산화 비스무트(Bi0) 등의 친환경물질을 사용함으로써 안전성은 높이고 무게는 줄인 의료방사선 차폐시트를 개발했다. 또한 김선칠 교수의 차폐시트는 우주 방사선 차폐나 화재현장에서 사용되는 소방복 등 보편적으로 쓰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분자질량과의 연계성과 물질간 호환성을 최대화했기 때문에 안전한 차폐시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김선칠 교수는 방사선차폐분야의 전문가인 한편, 사용성평가분야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사용성평가는 제품을 어떤 방식으로 설계해야 사용자에게 편리할지를 고민하는 과학적 조사과정의 일환이다. 특히 21세기에 한국 기업의 세계 진출이 활발해짐에 따라 사용성평가의 위상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김선칠 교수는 우리학교가 국내 대학 중 최초로 사용성평가센터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전하며 “방사선차폐분야는 물론 사용성평가분야에서도 연구를 지속할 것”이라는 각오를 내비쳤다. 기술과 인간의 조화를 꿈꾸는 김선칠 교수의 다양한 활약을 기대해본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