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7.2℃
  • 서울 6.2℃
  • 구름조금대전 1.1℃
  • 맑음대구 1.5℃
  • 구름많음울산 4.0℃
  • 안개광주 2.9℃
  • 구름많음부산 6.0℃
  • 흐림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10.3℃
  • 흐림강화 4.1℃
  • 맑음보은 -2.9℃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서정을 가곡으로 그려내다

‘대학생 창작가곡제’ 대상 수상, 김태양 씨

URL복사

지난 11월 9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대학생 창작가곡제’서 김태양(일반대학원·음악학·2) 씨가 가곡 ‘바다로 간다’로 대상을 수상했다. ‘대학생 창작가곡제’는 창작과 발표의 장을 충분히 가지지 못했던 실력있는 작곡 전공 학생들을 발굴하고 양성하기 위해 개최됐다. 공모 형식의 예선을 통과한 총 15명의 예비 작곡가들 사이에서 당당히 대상을 차지한 김태양 씨를 만나 곡과 수상소감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홀가분한 마음으로 임한 두 번째 도전
“작년에 본선에서 탈락을 하고 실망을 많이 해서 올해는 오히려 한번쯤 연주기회를 가지자는 홀가분한 마음으로 임했는데, 뜻밖의 수상을 해 놀랍고 기뻤습니다.” 두 번째로 대회에 도전한 김태양 씨는 큰 부담감 없이 자신이 작곡한 곡이 무대에서 울려 퍼지는 것을 목표로 준비했다고 한다. 그는 “학생들에게 기회를 마련해준 오페라하우스 측에 감사드리고 싶고 아낌없는 조언과 도움을 주신 박창민 교수님과 이승선 교수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새로운 느낌의 가곡
기존에 수상한 곡들이 느리고 서정적인 느낌이라면 청록파 시인 박두진의 동명 시에 곡을 붙인 창작곡 ‘바다로 간다’는 빠르고 신나는 느낌의 한국 가곡이다. “기존의 곡들과는 정반대의 느낌이었기 때문에 ‘모 아니면 도’라는 심정이었지만 이 곡이 한국인을 들썩이게 하는 곡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는 국악풍의 음악을 오케스트레션(오케스트라를 위한 작곡과 편곡의 실제)하는 예시가 많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지만 교수님들의 조언으로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라며 준비과정에서 겪은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하나의 음악, 두 개의 감정
김태양 씨는 박두진 시인의 시 ‘바다로 간다’를 읽으며 그 속에 두 가지 감정이 공존하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고 한다. “시를 처음 읽으면 홀가분한 것처럼 느껴지지만 계속 반복해서 읽다보면 화자가 얼마나 힘들고 슬픈 상황에 처해있는지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일반적인 감정을 그려내는 시들과는 다르게 기쁨과 슬픔이 공존하는 것이 매력적으로 와 닿아 이 시를 선정해 곡을 만들게 됐습니다.” 라고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대중들이 원하는 음악을 위해
김태양 씨는 앞으로 더 다양한 음악적 경험을 쌓기 위해 유학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작곡을 공부하고 있는 후배들에게 “모든 작곡이 공연장에서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직접 듣지 않고 작곡을 하게 된다면 대중들이 원하는 음악을 만들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최대한 공연장을 많이 방문해 접하고 느껴보면 좋겠습니다.”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