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31.9℃
  • 흐림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32.1℃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3.5℃
  • 구름많음부산 29.1℃
  • -고창 30.2℃
  • 맑음제주 29.3℃
  • -강화 25.4℃
  • -보은 31.6℃
  • -금산 31.6℃
  • -강진군 31.3℃
  • -경주시 34.3℃
  • -거제 31.1℃
기상청 제공

‘2016년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 선정 특집 - 자연과학 분야 ‘현대건축의 이해’

‘주(住)’를 넓게 이해하는 ‘주(主)’가 되길


‘2016년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의 자연과학 분야에 이종국(건축학) 교수의 ‘현대건축의 이해’가 선정됐다. 저서는 현대건축의 출발점이라 할 수 있는 근대건축에서부터 현대까지 시대적 변동과 원인에 대해 알아보고, 그 이후와의 연관성에 대해 밝히고자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이종국 교수를 만나 저서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나눴다.

하나의 ‘문화’코드로 인식된 건축
건축은 인간 삶의 3대 요소인 ‘의, 식, 주’ 중 하나인 주(住)를 다루는 분야로서 인간의 삶을 담는 커다란 그릇이며 이를 빚는 과정이다. ‘현대건축의 이해’는 이러한 의미뿐 아니라 건축을 공학이나 예술 등으로 제한하지 않고 독자들이 보다 넓은 안목으로 건축을 이해할 수 있도록 쓰인 책이다. “건축을 단지 기술적인 부분으로 한정지어 이해하기 쉬운데, 건축을 그 지역과 역사, 그리고 문화의 산물로써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또한 이종국 교수는 우수학술도서 선정 소감에 대해 “영광입니다. 우리 사회가 건축을 단지 기술적인 부분이 아니라 하나의 ‘문화’코드로 인식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저에게 큰 의미로 다가왔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라
“다양한 시도와 고뇌를 해야 한다는 점에서 어려움이 있었지만 건축이 주는 창조성과 성취감의 매력에 빠져 건축학을 전공하게 되었습니다. 제겐 건축학이란 존재 자체로, 신이 내린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는 현대사회에 접어들면서 건축가에게도 융복합적 능력이 더욱 강조된다는 점과 관련해 “건축학을 공부하는 학생들 또한 다양한 영역을 공부해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합니다.”라고 말했다.

건축의 본질로서 ‘주(住)’
기술적인 부분에서 근대 초기의 건축이 발전단계였다면 현대에는 근대의 시도들이 완성되는 단계로, 건축가의 의도가 보다 강조됐다. “건축의 본질로서 ‘주(住)’를 건축가의 의도와 연계된 작품으로 승화시켜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는 주변의 건물이나 환경과의 관계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여 자연친화적이고 지속가능한 것으로서의 건축이 발전되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