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5.8℃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18.7℃
  • 구름조금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19.2℃
  • 박무울산 19.6℃
  • 맑음광주 18.9℃
  • 박무부산 21.8℃
  • 구름조금고창 16.6℃
  • 구름조금제주 23.5℃
  • 흐림강화 15.2℃
  • 구름많음보은 14.5℃
  • 맑음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8.0℃
  • 구름조금거제 20.6℃
기상청 제공

우리학교 신문방송국 뉴스포털 ‘gokmu’를 아시나요? 지난 7월 4년 만에 새롭게 개편한 우리학교 뉴스포털. 궁금하시죠? 그러실 것 같아 ‘gokmu’를 100%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리려 합니다. 종이신문보다 훨씬 간편하게 볼 수 있고, 연재가 끝난 기사들도 간단한 검색만 하면 볼 수 있는 ‘gokmu’를 알고 싶으시다면 지금 이 글에 집중해주세요!
- 엮은이 말 -   

 

 

1.  상단에는 다양한 기사들을 전체, 보도, 인터뷰, 사회, 문화·생활, 학술, 발자취, 고정란 등 성격별로 분류해놓았다. ‘전체’를 클릭 시 기사들의 성격 구분 없이 다양한 종류의 기사들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만약 인터뷰 기사들만 보고 싶다면 인터뷰 카테고리를 클릭해 지금까지 발행된 인터뷰 기사들을 골라볼 수 있다.

 

2.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이 칸에는 계명대신문의 호수별 주요 기사가 위치해있다. 최근 발행된 신문의 가장 중요도가 높은 기사 3개를 홈페이지 정 중앙에 배치해 클릭 한번만으로 간편하게 중요도 높은 기사를 바로 볼 수 있다.

 

3. 과거에 발행된 신문 PDF 파일을 일일이 다운로드를 하지 않고도 클릭을 통해 홈페이지 내에서 쉽게 볼 수 있다. 2014년부터 현재까지 다양한 기사들이 있으니, 과거 기사를 다시 보고 싶다면 ‘PDF 기사보기’를 눌러보자!

 

4. 1980년 5월에 시작되어, 대학문단을 대표하는 문학상으로 매년 많은 대학 문인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 계명문화상 수상작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계명문화상’ 메뉴가 상단에 위치해있다. 우리학교를 거쳐간 많은 문인들의 작품들을 한 번의 검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5. 계명대신문 기사만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계명대신문뿐만 아니라 교육방송과 영자신문 Gazette의 기사도 모두 이 사이트에서 손쉽게 볼 수 있다. 교육방송의 경우에는 방송 후 정규방송을 업로드 해놓으니 본방사수를 못하더라도 즉시 다시 볼 수 있다는 사실! 또한 Gazette를 클릭하면 깔끔한 디자인의 홈페이지가 여러분을 반길 것이다. 계명대신문과 마찬가지로 카테고리 별로 분류돼 있으니 원하는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클릭해보자.

 

6. ‘공지사항, 자료실, 기사제보, 문의’ 모든 홈페이지에 빠져서는 안 될 4요소가 왼쪽 하단에 위치해있다. 공지사항은 본사에 관한 공지를 가장 먼저 접할 수 있다. 또한 자료실에는 학생들을 위해 다양한 레포트 표지나 PPT 서식이 업로드돼 있다. 레포트를 작성하거나 PPT를 만들 때 막막한 학생들은 자료실에서 자유롭게 다운로드할 수 있으니 꼭 활용해보자. 기사로 다루었으면 하는 내용이 있다면 ‘기사제보’와 ‘문의하기’를 이용해보자. 

 

7. 사이트 왼쪽 하단에는 교내사이트가 배치되어있다. 우리학교 홈페이지, 동산도서관 홈페이지 그리고 EDWARD포털이 있다. 기사를 보고난 후 원하는 사이트를 클릭 시 바로 다른 홈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다. 기사를 읽어본 후 접속하고 싶은 사이트에 클릭 한 번으로 바로 방문이 가능하다. 

 


8. 지금은 연재가 끝난 고정란을 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gokmu’에 없는 것은 없다. 연재가 끝난 고정란 기사들을 따로 모아 ‘연재 끝난 기사’ 카테고리에 모아두었다. 예전의 기사라 보고 싶어도 볼 수가 없었던 고정란 기사들을 간편하게, 다양하게 즐겨보자. 

 

9.  계명대신문의 독자라면 누구나 ‘독자마당’에 참여할 수 있다. 주제 또한 자유로워 자신이 쓰고 싶은 글이나 보내고 싶은 사진을 분량에 맞춰 응모해서 신문에 채택되면 소정의 원고료까지 받을 수 있다. 함께 나누고 싶은 사진이나 글이 있다면 독자마당에 응모해 보는 것은 어떨까? 학교 신문에 실리는 영광과 원고료 또한 함께 받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말자. 독자마당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으니, kmuquiz@hanmail.net으로 주저 말고 문을 두드리길!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