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14.0℃
  • 연무서울 11.0℃
  • 흐림대전 11.8℃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3℃
  • 흐림광주 12.2℃
  • 구름조금부산 14.1℃
  • 흐림고창 12.2℃
  • 제주 14.8℃
  • 흐림강화 11.0℃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1.4℃
  • 맑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5.0℃
기상청 제공

우리학교 신문방송국 뉴스포털 ‘gokmu’를 아시나요? 지난 7월 4년 만에 새롭게 개편한 우리학교 뉴스포털. 궁금하시죠? 그러실 것 같아 ‘gokmu’를 100%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리려 합니다. 종이신문보다 훨씬 간편하게 볼 수 있고, 연재가 끝난 기사들도 간단한 검색만 하면 볼 수 있는 ‘gokmu’를 알고 싶으시다면 지금 이 글에 집중해주세요!
- 엮은이 말 -   

 

 

1.  상단에는 다양한 기사들을 전체, 보도, 인터뷰, 사회, 문화·생활, 학술, 발자취, 고정란 등 성격별로 분류해놓았다. ‘전체’를 클릭 시 기사들의 성격 구분 없이 다양한 종류의 기사들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만약 인터뷰 기사들만 보고 싶다면 인터뷰 카테고리를 클릭해 지금까지 발행된 인터뷰 기사들을 골라볼 수 있다.

 

2.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이 칸에는 계명대신문의 호수별 주요 기사가 위치해있다. 최근 발행된 신문의 가장 중요도가 높은 기사 3개를 홈페이지 정 중앙에 배치해 클릭 한번만으로 간편하게 중요도 높은 기사를 바로 볼 수 있다.

 

3. 과거에 발행된 신문 PDF 파일을 일일이 다운로드를 하지 않고도 클릭을 통해 홈페이지 내에서 쉽게 볼 수 있다. 2014년부터 현재까지 다양한 기사들이 있으니, 과거 기사를 다시 보고 싶다면 ‘PDF 기사보기’를 눌러보자!

 

4. 1980년 5월에 시작되어, 대학문단을 대표하는 문학상으로 매년 많은 대학 문인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 계명문화상 수상작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계명문화상’ 메뉴가 상단에 위치해있다. 우리학교를 거쳐간 많은 문인들의 작품들을 한 번의 검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5. 계명대신문 기사만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계명대신문뿐만 아니라 교육방송과 영자신문 Gazette의 기사도 모두 이 사이트에서 손쉽게 볼 수 있다. 교육방송의 경우에는 방송 후 정규방송을 업로드 해놓으니 본방사수를 못하더라도 즉시 다시 볼 수 있다는 사실! 또한 Gazette를 클릭하면 깔끔한 디자인의 홈페이지가 여러분을 반길 것이다. 계명대신문과 마찬가지로 카테고리 별로 분류돼 있으니 원하는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클릭해보자.

 

6. ‘공지사항, 자료실, 기사제보, 문의’ 모든 홈페이지에 빠져서는 안 될 4요소가 왼쪽 하단에 위치해있다. 공지사항은 본사에 관한 공지를 가장 먼저 접할 수 있다. 또한 자료실에는 학생들을 위해 다양한 레포트 표지나 PPT 서식이 업로드돼 있다. 레포트를 작성하거나 PPT를 만들 때 막막한 학생들은 자료실에서 자유롭게 다운로드할 수 있으니 꼭 활용해보자. 기사로 다루었으면 하는 내용이 있다면 ‘기사제보’와 ‘문의하기’를 이용해보자. 

 

7. 사이트 왼쪽 하단에는 교내사이트가 배치되어있다. 우리학교 홈페이지, 동산도서관 홈페이지 그리고 EDWARD포털이 있다. 기사를 보고난 후 원하는 사이트를 클릭 시 바로 다른 홈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다. 기사를 읽어본 후 접속하고 싶은 사이트에 클릭 한 번으로 바로 방문이 가능하다. 

 


8. 지금은 연재가 끝난 고정란을 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gokmu’에 없는 것은 없다. 연재가 끝난 고정란 기사들을 따로 모아 ‘연재 끝난 기사’ 카테고리에 모아두었다. 예전의 기사라 보고 싶어도 볼 수가 없었던 고정란 기사들을 간편하게, 다양하게 즐겨보자. 

 

9.  계명대신문의 독자라면 누구나 ‘독자마당’에 참여할 수 있다. 주제 또한 자유로워 자신이 쓰고 싶은 글이나 보내고 싶은 사진을 분량에 맞춰 응모해서 신문에 채택되면 소정의 원고료까지 받을 수 있다. 함께 나누고 싶은 사진이나 글이 있다면 독자마당에 응모해 보는 것은 어떨까? 학교 신문에 실리는 영광과 원고료 또한 함께 받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말자. 독자마당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으니, kmuquiz@hanmail.net으로 주저 말고 문을 두드리길!

관련기사





[기자칼럼] 꼰대도 꼰대 나름이다 최근 들어 함부로 쓰기 무서운 말이 있다. 요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꼰대’가 바로 그 단어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 하다는 말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많이 그리고 쉽게 사용하고쉽게 듣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사전적 의미로 꼰대는 본래 아버지나 교사 등 나이 많은 남자를 지칭해 쓰는 말로 학생이나 청소년들이 쓰던 은어였다. 그러나 근래에는 자신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른바 꼰대질을하는 나이 많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형된 속어이다.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타인에게 강요하는 사람 ‘만’을 꼰대라고 지칭하는 사전적 의미와는 달리, 최근에는그 의미가 변질돼 너무 쉽게 사용되는 것 같기도 하다. 요즘 주변에서 사용하는 꼰대의 뜻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강요하는 사람뿐만이 아니라 해야 할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기분이 나빠졌다는 이유로상대방에게 꼰대라는 낙인을 찍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은 자신이 하는 말을 되새겨 보며 ‘나도 꼰대짓을 한 게 아닐까’,‘이렇게 말하면 꼰대라는 소리를 들을까’와 같은 생각들을 하면서 정작 해야 할 말을 아끼는 경우도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