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8℃
  • -강릉 19.2℃
  • 서울 24.5℃
  • 흐림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2.9℃
  • 맑음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3.0℃
  • -고창 26.3℃
  • 맑음제주 28.8℃
  • -강화 24.9℃
  • -보은 22.5℃
  • -금산 22.5℃
  • -강진군 25.2℃
  • -경주시 22.0℃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당신은 오늘 ‘스마트폰’을 몇 번이나 만졌는가?

“혹시, ‘설마’라는 말을 하기 전에 벌써 중독돼 있을지도...”

요즘은 스마트폰 안들고 다니면 완전 완전 무시당하는 시대, 하지만 주객이 전도되어 당신이 스마트 폰의 주인인지? 아니면 스마트폰이 당신의 주인인지 한 번쯤 생각 해봐야 할 문제이다. 그 스마트폰 때문에 당신의 소중한 시간이 얼마나 허무하게 날아가는지 알게되면 당신은 그거 헛웃음 지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오늘도 난 스마트폰을 셀 수 없이 만지며 배터리만 축내고 있다. 과연 배터리만 축내고 있는 그 스마트 폰이 얼마나 무서운 존재이고 우리들이 얼마나 중독의 늪에 빠져 있는지 진단해 보자.

모 통신사 광고를 보면 이런 문구가 나온다. “성질 급한 한국인” 그 광고의 말처럼 우리 한국인들은 급한 성질 때문에 벌써 스마트폰 보급률이 세계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이 정도로 스마트폰은 우리 생활에 밀접하게 들어와 우리의 생활을 좌지우지 하고 있다.

지금 당신 손에 스마트폰이 들려 있지 않으면 불안하고 다른 급한 일 보다 스마트 폰을 먼저 찾아야 직성이 풀린다면 그 사람은 벌써 스마트폰 중독에 완전 중증 환자라고 봐도 무관하다. 또한 요즘에 모 방송국에서 하는 프로그램에 ‘스마트폰 중독녀’라고 해서 스마트폰 없으면 하루도 못 살아가는 여성이 소개되기도 했다. 역시 옛 말에 그른 것은 없다. 이 상황에서 넘치는 것 보다 부족한 것이 더 낫다는 말이 정말 적절한 것 같다.

그럼 우리 더 세부적으로 들어가서 자기가 얼마나 심각한 수준인지 알 수 있게 자가 진단을 해보자. 자신은 중독이 아니라고 생각 한 사이에 벌써 중독이 되어 있는 사람이 태반이다. 당신의 양심을 걸고 솔직하게 혼자서 자가 진단을 하기 바란다.

● 스마트 폰 중독 자가진단 테스트

1. 화장실 갈 때도 스마트폰을 들고 간다.
( )
2. 주머니, 가방 속에 스마트폰이 없으면 패닉상태에 빠진다. ( )
3. 스마트폰 이용자들끼리 만나면 스마트 폰 이야기만 한다. ( )
4. 스마트폰이 고장 나면 친구를 잃은 것처럼 마음이 아프다. ( )
5. 충전한 배터리가 하루를 버티기 힘들다. ( )
6. 스마트 폰 요금을 지불하기 위해 생활비를 줄인다. ( )
7. 내 스마트폰에 관한 것을 스마트 폰으로 알아본다. ( )
8. 하루에 모든 일정이 스마트폰에 저장되어있다. ( )
9. 자신의 스마트폰에 어플이 30여개 있고 그것을 하루에 다 사용한다. ( )
10. 스마트폰 악세사리 구입이 스마트 폰 가격이 더 많이 들어간다. ( )
11. 스마트폰을 사용하다가 손목에 통증이 났을 때가 있다. ( )
12. 다른 IT제품을 만질 때 터치로 착각한다. ( )
13. 잠들기 전 스마트폰을 손에 닿는 곳에 놓거나 아니면 손에 쥐고 잠든다. ( )
14. 눈 뜨자 말자 스마트폰으로 뉴스 혹은 트위터를 접속한다. ( )
15. 컴퓨터로 웹 서핑 하는 것보다 스마트 폰으로 웹 서핑 하는 것이 더 편안하다.( )
16. WI-Fi가 되지 않는 지역에 오래 있으면 스트레스를 받는다. ( )
17. 궁금한 것이 있을 때 옆 사람 보다 스마트폰으로 찾는게 더 편안하다. ( )


※ 각 1점 씩으로 계산한다.
· 총점 ( ) 점

· 0 ~ 4점: 정상
· 5 ~ 10점: 중독의 초기 증세 보임
· 10 ~ 17점: 완전 중독으로 자제 필요본인의 진단 점수는 본인이 제일 잘 알 것이다. 부디 타인의 손을 빌려 고치기보단 자기 스스로 고치는 길을 선택 했으면 한다.

스마트폰 중독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착한 스마트폰이 가진 이중인격에 대해 폭로하도록 하겠다. 스마트폰이 우리의 건강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안다면 그 동안 우리가 얼마나 미련한 곰처럼 스마트 폰을 사용 했는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1. 일반적으로 전자파는 150KHz를 넘어서면 신체에 영향을 준다. 예전에 쓰던 구형 휴대폰이 450,00KHz~900,000KHz 정도를 방출 했다면 요즘 스마트 폰의 전자파는 1,900,000KHz~200,000KHz정도를 방출한다. 최근에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에서는 스마트폰이 구형 휴대폰보다 암 발생 위험률이 더 높고 특히 남성의 정자 활동을 감퇴시키며 여성에게는 임신의 문제를 유발 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2. 스마트폰 화면은 시각적으로 많은 자극을 주기 때문에 시력저하, 난시 등을 유발 시킬 수 있으며, 화면을 응시 할 때는 눈 깜빡이는 횟수가 줄기 때문에 안구 건조증 또한 유발 할 수 있다.
3. 스마트폰은 작은 화면 위에 모든 정보가 나타나기 때문에 목이 구부정한 자세가 된다. 이런 자세가 장시간 지속 되면 근육통, 손목터널증 등을 유발 할 수 있다.
4. 스마트폰 특성상 손의 터치를 요하기 때문에 세균에 많이 노출될 수 있다. 실제로 한 연구에 의하면 스마트폰에서 많은 세균들이 검출 됐다고 한다.

▶ 무엇이든 장·단점이 있듯이 스마트폰의 기능으로 우리에게 유익한 점도 많다. 그것은 여러분들이 벌써 많이 이용하기 때문에 이제 부터는 자신이 절제하는 자세를 가지고 쓰는 방법이 필요하다. 자신 스스로의 계획을 세우는 것도 좋을 듯하다.“우리는 필요에 의해서 물건을 갖지만, 때로는 그 물건 때문에 마음이 쓰이게 된다. 따라서 무엇인가를 갖는다는 것은 다른 한 편 무엇인가에 얽매이는 것. 그러므로 많이 갖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많이 얽혀 있다는 뜻이다”
-법정스님 무소유 본문 중에서-

모든 것은 과하면 부족 한 것 보다 못하다고 했다. 지금 당장 스마트폰을 던져버리라는 말이 아니다. 앞으로 더 좋은 기능의 스마트폰은 얼마든지 나올 것이다. 이제 모든 것은 우리 사용자가 얼마나 잘쓰냐에 따라 달려 있다.

이번 스마트폰 중독 자가 진단 테스트를 하면서 많은 것을 느꼈을 것이라 생각한다. 앞으로는 스마트폰의 노예가 아닌 당당한 주인으로써 스마트한 당신이 되길 바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