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7.2℃
  • -강릉 31.5℃
  • 맑음서울 29.2℃
  • 맑음대전 30.0℃
  • 구름조금대구 32.7℃
  • 맑음울산 27.8℃
  • 구름조금광주 29.3℃
  • 맑음부산 25.1℃
  • -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26.5℃
  • -강화 24.7℃
  • -보은 26.5℃
  • -금산 27.4℃
  • -강진군 27.4℃
  • -경주시 29.3℃
  • -거제 28.8℃
기상청 제공

명교생활관 택배관리, 그 진실은?


우리학교 기숙사인 명교생활관의 택배서비스 같은 경우 현재 학생들이 직접 택배를 수령하지 못할 경우 명교생활관 내 경비실이나 명교나루 내 매점에 맡겨두는 형식으로 이뤄져왔다. 그러나 이 같은 상황에서 택배관리가 소홀하고 신원확인이 허술하여 불안하다는 학생의 의견이 제시됐다.

그래서 이 의견에 대해 지난 며칠간 명교생활관 사생들을 대상으로 기숙사 택배관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 인터뷰를 해보았다. 인터뷰 결과, 경비실과 명교나루 내 매점에서 택배를 받을 때 본인확인을 학생증이나 호실열쇠 등을 통해 구체적으로 하지 않고, 단순히 이름을 묻거나 서명하는 방법으로만 확인하고 있다며 허술한 신원확인에 대다수가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사실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명교생활관 임상무 행정팀장에게 학생들의 의견을 전하자 그는 “현재 택배관리는 경비실과 명교나루 내 매점에서 하고 있다. 원래는 택배기사가 학생들에게 직접 전달함을 원칙으로 해야 하지만 학생들의 편의를 위해 어쩔 수 없이 기숙사 측에서 담당하게 됐다”며 현 상황을 이야기했다.

택배관리에 대해서는 “신원확인을 체계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올해 안으로 CCTV를 곳곳에 설치할 예정이다”고 말하며 “학생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더 나은 방법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임상무 행정팀장은 학생들에게 택배물을 가져갈 때 자신의 물건인지 재확인할 것을 당부하며 “분실사건이 일어나면 서로가 난처해지기에 중요한 물품은 택배 외에 다른방법으로 가져오길 바란다. 그리고 기숙사 생활은 공동의생활인 만큼 서로 믿고 공존하면서 지내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최근 비사광장에 우리학교 명교생활관의 택배관리에 대해 신원확인을 조금 더 체계적으로 해줬으면 한다는 글의 건의사항이 올라왔다. 보통 택배를 받을 때 본인을 확인하는데 우리학교 기숙사의 경우 단순히 이름을 묻거나 서명하는 정도로 신분을 확인해 택배관리가 허술하다는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