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6℃
  • -강릉 29.4℃
  • 흐림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5.9℃
  • 구름조금대구 26.9℃
  • 맑음울산 25.6℃
  • 박무광주 25.2℃
  • 맑음부산 27.1℃
  • -고창 23.7℃
  • 맑음제주 25.6℃
  • -강화 23.2℃
  • -보은 24.0℃
  • -금산 24.4℃
  • -강진군 23.1℃
  • -경주시 24.3℃
  • -거제 24.6℃
기상청 제공

비사광장, 개선 좀 해주세요!

'관리'차원에서 댓글 도입 쉽지 않아

학생들이 요구하고 있는 게시물 댓글 도입에 대해 IT운영팀 담당자는 “댓글 기능을 사용하게 되면 게시물 ‘관리’에 문제가 생긴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현재 시행 중인 답변 기능은 새로운 글이 등록됐을 때 ‘new’라는 글이 뜨면서 어떤 글이 새 글인지 파악하기가 쉽다. 그러나 댓글 기능을 도입한다면 그 글 내부에서 무슨 글들이 오고 가는지 제대로 파악하기 힘들다”며 “만약 남을 비방하거나 욕설이 오고 가는 경우가 발생하면 조치를 취해야 하는데, 댓글 기능을 사용하게 되면 사실상 이에 대한 파악이 힘들어지고 학생들은 학교 측에 ‘게시판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는다’며 항의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타 대학처럼 게시판을 전문적으로 담당하는 부서가 있는 게 아니라 IT운영팀의 업무의 한 부분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직원이 하루 종일 컴퓨터 앞에만 앉아서 게시판 글만 관리를 하는 것도 힘들고, 모니터링 요원도 1명밖에 없어 근무 중에 올라오는 글은 관리가 될지 모르지만 수업을 들으러 가거나 퇴근을 할 경우에는 공백기가 발생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학생들이 포털 사이트의 댓글 남기기에 너무 익숙해진 것 같다”며 “답변으로 달게 해 놓은 것은 학생들이 보다 책임감을 가지고 글을 달 수 있도록 한 조치”라며 학생들의 인식 전환을 언급했다.

또한 2008년 9월 이전의 비사광장 게재 글이 없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과거 비사광장 게시판과 새로 바뀐 비사광장 게시판의 구동 방식이 전혀 다르기 때문에 새로운 게시판을 도입하면서 과거 게시판과 연동시키거나 게시판을 따로 만드는 것은 도입 취지와 맞지 않는 것 같았고, 자료가 방대해지다보면 검색 시간이나 시스템 성능 저하가 우려되어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지난 5월 24일, 27일에는 학생들이 이용하는 비사광장 게시판에 게시물 바로 밑에 즉시 글을 남길 수 있는 댓글 기능이 추가됐으면 한다는 의견들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IT운영팀의 운영담당자를 만나 보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