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1.0℃
  • 연무광주 -1.0℃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6.5℃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기숙사 매점에 설치되어 있는 PC

올 상반기 최신형 교체 예정

우리대학 기숙사에는 1천5백명 이상의 사생들이 거주한다. 현재 기숙사 매점에는 12대의 PC가 구비되어 있으며 구입한지 평균 5년 정도 됐다.
기숙사 PC 환경이 낙후되는 데는 크게 두 가지 원인이 있는데, 첫 번째가 시설의 노후화와 과다사용문제이다. 일반적으로 우리대학의 단대 PC실이나 직원용 PC는 3,4년 주기로 교체된다. 그러나 기숙사 PC는 구입한지 5년 가까이 되었지만 아직 교체되지 않았다. 그리고 기숙사생에 비해 PC의 수가 적고 사용시간이 많아 타 PC에 비해 낡은 상태이다. 근로장학생을 배치하여 정기적으로 PC를 점검하고 있지만 한계가 있다.
두 번째 원인은 부품 도난 및 기기 손상이다. 과거에는 매점과 각 동 휴게실에 PC를 분할 설치한 적이 있었지만 그때마다 PC는 심하게 손상되었다. 이에 학교는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매점에만 PC를 설치했으나, 지난해 마우스볼이나 렌선 같은 PC 부품 등이 도난당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고, 키보드 위에 음식물을 쏟고 그대로 방치하는 일이 매년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또한 PC를 사적 용도로 사용하면서 악성 프로그램을 설치해 손상되는 PC가 갈수록 늘고 있다.
명교생활관 김태배 팀장은 “비록 PC가 소모성 물품이긴 하지만 함부로 사용하는 것은 학생들 자신이 스스로의 권리를 없애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기숙사 시설은 개인이 쓰는 게 아니라 모든 사생들이 사용하는 것이므로 서로를 배려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행정팀은 올해 상반기 기숙사 매점에 최신형 PC 10여대와 인터넷망을 설치할 예정이다.
명교생활관 행정팀
최근 우리대학 기숙사 명교생활관에 관한 문의가 많아지고 있다. 그중에서도 기숙사 매점 PC에 대한 의견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기숙사 PC는 사생 모두가 공동으로 사용하는 시설로 기숙사 매점에 배치되어 있지만 수명이 오래돼 3분의 1만 제대로 작동하는데다가, 느린 속도로 학생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이에 명교생활관 행정팀을 찾아가 기숙사 PC 환경문제의 원인과 대책에 대해 알아보았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