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4.2℃
  • 서울 26.3℃
  • 대전 25.5℃
  • 흐림대구 25.1℃
  • 흐림울산 25.5℃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6.3℃
  • 흐림고창 25.2℃
  • 흐림제주 27.4℃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4.2℃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그냥 쉽니다' 177만명..사상 최대

백수 346만명..카드대란때의 1.6배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박용주 기자 = 경기 침체로 고용 상황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아프지도, 일을 못할 만큼 연로하지도 않으면서 특별한 이유없이 그냥 쉬는 사람이 177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을 아예 포기하는 사람도 최근 9년 만에 최대폭으로 늘어나면서 '사실상 백수'인 사람들이 35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쉬었음'에 해당하는 사람은 올해 1월 현재 176만6천명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3년 1월 이후 월별 기준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비경제활동인구란 15세를 넘은 인구 중 취업자도 실업자도 아닌 사람, 곧 일할 수 있는 능력은 있으나 일할 의사가 없어 노동공급에 기여하지 못하는 사람을 뜻한다.

특히 비경제활동인구 중 아프거나 취업이 어려울 정도로 나이가 많지 않지만 취업할 생각이나 계획이 없는 사람을 '쉬었음'으로 분류한다.

1월 기준 '쉬었음'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2003년 85만명, 2004년 120만명, 2005년 140만8천명, 2006년 159만5천명, 2007년 159만5천명, 2008년 161만8천명에 이어 올해에도 177만명에 바짝 다가섰다.

직장을 구하는 것을 아예 포기해버린 구직단념자도 1월 중 16만5천명으로 2000년 4월의 16만7천명 이후 9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구직단념자는 지난 1년간 구직경험이 있고 취업 의사와 능력도 있지만 노동시장 여건 악화로 조사대상 기간에 일자리를 구하지 않은 사람이다.

이에 따라 취업 준비자, 그냥 쉬는 사람, 하루 1~2시간 아르바이트에 불과해 일을 더 하고 싶은 사람 등을 모두 더할 경우 '사실상 백수' 개념에 해당하는 사람은 1월 기준 346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3년 1월 이후 가장 많은 수치이며 카드대란 때(2003년 1월)보다도 1.6배 불어난 규모다.

1월 기준 '사실상 백수'는 2003년 217만7천명을 시작으로 2004년 268만1천명, 2005년 308만9천명, 2006년 320만1천명, 2007년 323만9천명, 2008년 319만7천명, 2009년 346만명 등으로 늘어났다.

1월 중 사실상 백수의 세부내용을 보면 ▲실업자 84만8천명 ▲'쉬었음' 176만6천명 ▲취업준비자 52만9천명 ▲구직단념자 16만5천명 ▲주당 18시간 미만 취업자 중 추가 취업희망자 15만2천명이다.

이외에 66만4천명의 일시휴직자 중 일감이 없어 일시적으로 일을 쉬고 있는 사람들까지 감안하면 사실상 백수는 350만명을 충분히 넘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올해 고용지표의 저점을 2분기나 3분기 정도로 보고 있어 추가적인 상황 악화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정부로선 좋은 일자리든 나쁜 일자리든 고용 자체를 늘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경제주체들이 경기가 좋아질 때까지는 눈높이를 낮춰 다양한 일자리를 통해 경험을 쌓아보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speed@yna.co.kr
(끝)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