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9.9℃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6.2℃
  • 연무대구 6.7℃
  • 맑음울산 7.8℃
  • 연무광주 6.8℃
  • 맑음부산 8.9℃
  • 구름조금고창 4.8℃
  • 연무제주 10.7℃
  • 구름조금강화 1.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8.6℃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8월 취업자 49만명↑‥실업률 3.0%-2(끝)


8월 고용률은 59.6%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성별로는 남자가 71.0%로 0.5%포인트, 여자는 48.7%로 0.6%포인트가 각각 높아졌다.

연령별 취업자 수는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30대(-9만3천명)만 감소하고 나머지 연령대에선 모두 증가했다.

산업별 취업자 증가폭은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이 28만9천명(3.5%)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ㆍ운수ㆍ통신ㆍ금융업 19만명(6.7%), 도소매·숙박음식점업 8만6천명(1.6%) 등이 증가했다. 반면 농림어업 -3만9천명(-2.2%), 제조업 -2만8천명(-0.7%) 등은 감소했다.

직업별로는 사무종사자가 22만8천명(6.1%), 서비스ㆍ판매종사자 8만8천명(1.7%), 기능ㆍ기계조작종사자 7만6천명(1.5%) 등은 증가했으나 농림어업숙련종사자는 4만5천명(-2.8%) 줄었다.
종사상 지위별 취업자를 보면 임금근로자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46만2천명(2.7%) 증가했고 비임금근로자도 2만8천명(0.4%) 늘었다.

임금근로자 가운데 상용근로자는 55만9천명(5.5%) 늘어난 반면, 임시근로자는 9만1천명(-1.8%), 일용근로자는 6천명(-0.3%) 줄었다.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61만명(73.6%) 급증했고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220만7천명(-11.1%) 감소했다.

8월 실업자는 76만2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6만9천명(-8.2%) 감소했다. 성별로는 남자가 3만7천명(-7.1%), 여자가 3만1천명(-10.2%) 줄었다.
통계청은 실업자 감소에 대해 "지난해보다 수출과 산업생산, 소매판매 등의 증가로 취업자가 늘고 날씨가 나빠 구직활동이 감소한 영향"이라고 말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작년 동월 대비 4만7천명(0.3%) 증가했으며, 이 가운데 구직단념자는 1만3천명 줄었고 취업준비자는 6만7천명 감소했다.

활동상태별 비경제활동인구 현황을 보면 '쉬었음'이 16만2천명(11.0%), 가사 7만8천명(1.4%), 육아 1만9천명(1.3%) 등이 증가했고 재학·수강은 12만5천명(-2.9%), 심신장애 3만2천명(-7.2%), 연로 1만2천명(-0.7%) 등은 감소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