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8℃
  • 구름조금강릉 28.5℃
  • 맑음서울 29.2℃
  • 구름조금대전 31.2℃
  • 구름조금대구 30.6℃
  • 맑음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7.8℃
  • 맑음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3.5℃
  • 맑음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23.9℃
  • 맑음보은 30.4℃
  • 구름조금금산 28.7℃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8.5℃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삼성 인턴이라도 시켜주세요

URL복사

공채 낙방후 인턴 지원, 졸업유예 대학생 속출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이번 상반기 공채에도 지원해 삼성직무적성검사(SSAT)까지 응시했는데, 인턴은 서류부터 떨어져서 멘붕이 왔네요."

이달 초 포털사이트 취업 정보 공유 카페에 올라온 한 대학생의 사연이다.

이 글을 쓴 학생은 올해 8월 졸업 예정자이지만 삼성 계열사가 2014년 2월 또는 8월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모집하는 인턴에 합격한다면 기꺼이 졸업을 미룰 각오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서류 지원 과정에서 졸업 예정일을 2013년 8월로 입력하는 바람에 지원자격 미달로 분류돼 SSAT를 볼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

이 학생은 해당 계열사 인사팀에 전화를 걸어 사정을 설명했지만, 이미 SSAT를 칠 학교와 반 배정이 모두 이뤄진 상태라 어쩔 수 없다는 답만 돌아왔다고 한다.

26일 채용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삼성 계열사 3급 신입채용에서 떨어졌으나 인턴으로 재도전하려고 졸업을 유예하는 대학생들이 속속 나타나고 있다.

대규모 회원을 보유한 취업정보 공유사이트에 가보면 졸업예정자들이 삼성 인턴 지원을 고민하는 글이 여기저기서 눈에 띈다.

인턴이 정규직원으로 전환된다는 보장은 없지만, 학생들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인 것이다.

2014년 2월 졸업 예정으로 인턴을 지원해 SSAT를 통과한 2013년 8월 졸업예정자에게도 고민은 있다.

면접할 때 졸업예정증명서를 제출해야 하는데 증빙서류에는 2013년 8월 졸업예정자로 찍혀 나오기 때문이다.

지난 24일 한 대학생은 채용 관련 사이트에 "저는 2013년 8월 졸업예정이지만 2014년 2월로 졸업을 유예할 생각으로 삼성 인턴을 지원했는데 졸업예정증명서에 2013년 8월이라고 뜬다"며 조언을 구하는 글을 올렸다.

이 학생은 몇 시간 뒤 "해당 계열사 인사담당자로부터 2013년 8월 졸업예정증명서를 일단 제출하고 졸업을 미룬 다음 2014년 2월 졸업예정증명서를 다시 내면 된다는 답을 받았다"며 댓글을 달았다.

졸업을 미루는 행정절차는 학교별로 차이는 있지만 6∼7월 이후에 가능하다.

이 글을 읽은 다른 대학생은 댓글로 "저도 같은 상황인데 혹시 어디 지원했는지 알 수 있겠느냐"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

삼성그룹은 지난 2005년부터 매년 상·하반기에 3천∼3천500명의 대학생 인턴을 뽑아 삼성의 기업 활동을 경험할 기회를 제공해왔다.

2011년까지는 하계·동계 인턴을 두 번씩 나눠서 뽑았으나 동계인턴은 연말연시 분위기에 휩쓸려 제대로 된 인턴 교육을 할 수 없다고 판단, 2012년부터 하계 인턴만 뽑기 시작했다. 다만, 1년간 채용하는 총 인턴 수는 동일하다.

삼성은 올해도 전 계열사에서 인턴 3천명을 뽑을 계획이며, 인턴으로 선발된 학생들은 7월부터 6주간 현장에서 실습을 받게 된다. 월급으로는 주당 30만원씩 총 180만원을 받는다.

인턴 교육과정을 수료하더라도 입사 기회가 부여되는 것은 아니지만, 자신이 인턴을 한 계열사에 같은 직무를 지원할 때 SSAT를 면제받는 혜택이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