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2℃
  • 흐림강릉 21.1℃
  • 구름많음서울 21.7℃
  • 흐림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21.3℃
  • 흐림울산 20.7℃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0℃
  • 흐림제주 24.8℃
  • 구름조금강화 18.1℃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18.6℃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1월 취업자 10만명 감소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박용주 기자 = 1월 신규 취업자수가 마이너스 10만명 대로 접어드는 등 연초부터 고용대란이 현실화되고 있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취업자는 2천286만1천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10만3천명(0.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취업자 수가 이처럼 급감한 것은 2003년 9월(-18만9천명) 이후 5년4개월만에 처음이다.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해 3월부터 9월까지 7개월째 20만명을 밑돌다가 10월(9만7천명)과 11월(7만8천명)에는 10만명을 하회했으며 12월에는 -1만2천명을 기록한 바 있다.

정부는 이런 상황을 반영해 10일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취임과 동시에 올해 신규 취업자수 목표치를 10만명에서 -20만명으로 수정 발표했다.

연령대별 취업자 수는 15∼19세(-4만1천 명), 20~29세(-19만9천 명), 30∼39세(-11만3천 명) 등에서는 감소세였고, 40∼49세(2만8천 명), 50∼59세(19만7천 명), 60세 이상(2만5천 명) 등은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21만1천 명,2.9%), 농림어업(1만5천 명,1.2%)에서 늘었고 제조업(-12만7천 명,-3.2%), 도소매.음식숙박업(-9만4천 명,-1.6%), 건설업(-4만1천 명,-2.4%), 전기.운수.통신.금융업(-6만4천 명,-2.3%)에서 줄었다.
임금근로자는 1천605만3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만1천 명(0.1%) 증가했지만 비임금근로자는 같은 기간 12만3천 명 감소한 680만8천 명이었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작년 동월에 비해 28만7천 명(3.3%) 늘어났지만 임시근로자는 13만4천 명(-2.6%), 일용근로자는 13만3천 명(-6.3%) 각각 감소했다.

취업시간대별로는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314만6천 명으로 작년 동월에 비해 28만4천 명(9.9%) 증가했고, 36시간 이상은 1천905만1천 명으로 47만4천 명(-2.4%) 감소했다.

고용률은 57.3%로 작년 동월 대비 1.0% 포인트 하락했다. 실업률은 3.6%로 작년 동월대비 0.3%포인트 올랐다.

경제활동인구는 2천370만9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만 명(-0.1%) 감소했고, 경제활동참가율은 59.5%로 0.8%포인트 하락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15만6천 명으로 50만6천 명(3.2%) 증가했다.

활동상태별 비경제활동인구를 보면 통학(13만7천 명,3.3%), 가사(8만7천 명,1.6%), 육아(6만 명,3.8%), 연로(5만5천 명,3.6%) 증가한 반면 심신장애(-2천 명,-0.4%)는 감소했다.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구직단념자는 16만5천 명으로 작년 동월 대비 4만1천 명(33.5%) 증가했다.

president21@yna.co.kr
speed@yna.co.kr
(끝)

관련기사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