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6.6℃
  • 박무대전 -6.0℃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0.4℃
  • 박무광주 -2.7℃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6.2℃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성장이냐 복지냐' 40대 이상은 성장…2030은 복지


현대경제硏 조사에서 77%는 "성장ㆍ복지 함께 갈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황대일 기자= 경제정책을 추진할 때 성장과 복지 중에서 어디에 비중을 둬야 하느냐는 문제를 놓고 세대 간 차이가 뚜렷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최근 전국 20세 이상 성인 남녀 1천11명을 전화로 설문조사해 31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성장이 우선이지만 복지와 함께 가야 한다는 답변이 대세를 이뤘다.

성장이 우선이라는 답변이 58.0%로 나타났지만 세대ㆍ계층ㆍ학력 간 견해 차이는 컸다.

성장 우선을 언급한 답변은 20대 41.7%, 30대 44.9%, 40대 63.9%, 50대 이상 77.1%다. 부유층일수록 성장 우선 응답이 많았다.

그러나 고학력일수록 성장 우선 비율이 낮았다. 중졸 78.4%, 고졸 66.7%, 대졸 51.9%, 대학원졸 57.7% 등이다.

`성장과 복지 둘 다 중요하며 함께 갈 수 있다'는 의견에 공감한다는 답변이 77.0%에 달했다. 반대한다는 응답 23.0%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성장과 복지 공존'에 호응한 비율(77.0.0%)이 성장이 우선이라는 응답(58.0%)보다 훨씬 많아 국민이 성장과 복지를 이분법적으로 생각하기보다 균형을 더 추구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고 현대경제연구원이 설명했다.

일자리 창출 효과가 가장 큰 산업은 환경ㆍ바이오 등 신성장산업(36.9%)과 의료ㆍ보육 등 복지서비스업(25.2%)을 많이 꼽았다. 그다음은 자동차 등 전통제조업(23.8%), 관광ㆍ체육 등 기타 서비스업(14.2%) 순이었다.

복지서비스업에서는 영유아 보육과 노인 돌봄 서비스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가장 클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실업급여 기간과 금액을 늘리는 데는 보수적인 시각이 우세했다.

3∼8개월인 실업급여 지급 기간이 `적당하다'는 응답이 56.1%로 가장 많았다. 3만1천100∼4만원인 실업급여 지급 액수도 `적당하다' 의견이 63.4%로 최다였다.

일자리 정보 제공과 직업훈련에는 높은 기대감을 보였다. 일자리를 늘리는 데 가장 도움이 되는 정책은 일자리 정보 제공(49.4%), 직업훈련(32.6%), 고용 유연화(9.6%), 채용 보조금 지급(8.4%) 순으로 높았다.

청년실업 해법으로는 중소기업 육성과 고졸 채용을 선호했다.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54.7%), 고졸 채용 확산(33.3%) 순으로 호응도가 높았다.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서는 일자리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56.5%였으나 부정적인 답변도 43.5%에 달했다.

평생 직업훈련을 내실화하고 강화하여 은퇴자와 실업자의 자영업 쏠림 현상을 막아야 한다는 의견에는 70.8%가 공감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성장과 복지의 선순환에 대한 기대에 부응하려면 환경 바이오 재생에너지 등 신성장산업의 육성과 복지서비스업 활성화에 주력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고용 안전망 확충의 필요성 홍보와 중장기적 접근이 필요하고 일자리 정보 제공, 직업훈련 등에 대한 정부의 더 많은 관심과 예산 투자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학력 차별 최소화, 직업교육 강화 대책을 마련하고 근로시간 단축에는 반대 의견도 많은 만큼 좀 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