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3.4℃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6.3℃
  • 구름많음고창 0.1℃
  • 구름조금제주 5.6℃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0.6℃
  • 구름조금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Youth Leader`s Forum 포스터 공모전’서 1위를 차지한 코이즌 팀

“자신감과 할 수 있다는 마인드 얻어”


우리학교 도시계획학과 3학년 곽윤화, 오인섭, 김자영, 박예영, 이정민 등으로 구성된 코이즌 팀이 ‘Youth Leader`s Forum 포스터 공모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에 대표 김자영 씨를 만나 공모전에 참여하게 된 계기 및 목적에 대해 들어봤다.

▶ 공모전에 참가하게 된 계기나 목적
저희 팀원들 모두 공모전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이었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공모전을 찾기 위해 학과 게시판과 홈페이지를 보던 중 이번 공모전 포스터를 발견해 관심 있는 팀원들끼리 모여 참가하게 됐습니다. 막상 참가하려니 영어라는 장벽에 부딪혔는데요, 하지만 해외봉사 경험이 있는 팀원과 지도교수님의 도움으로 시작하게 됐습니다.

▶ 1차와 2차 심사를 거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은?
국제공모전이다 보니 단어 하나하나 심의를 기울여 선택해야했고, 기획서 또한 영어로 제출해야 했습니다. 팀원들 모두가 처음 도전하는 공모전이다 보니 어떻게 하면 좋을지,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막막했습니다. 또한, 기술을 요하는 컴퓨터 작업, 예를 들면 캐드, 스캐치업,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등이 필요했지만 저희의 능력 밖이라 느껴 학과 선배들에게 배우고 밤샘작업을 하며 준비했던 점이 가장 힘들었습니다.

▶ 1위의 영예를 안겨준 코이즌 팀의 기획안
저희는 성서공단을 배경지로 잡고 성서공단주변과 그 안에 방치된 공원들이 있는지 알아보고, 산업공장이 있는 단지 또는 그 주변에 불편하게 방치된 녹지가 있다는 것을 발견하고 녹지를 컨셉으로 되살리자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성서공단에 있는 4개의 넓은 녹지를 체육공원, 문화공원 등으로 컨셉을 잡았습니다. 메타세콰이어 길 같은 가로수길로 연결하여 연결녹지 즉 녹지네트워크를 구성하여 주민들에게 생활의 활력을 제공함과 더불어 도시에 녹지를 많이 만들면 열섬현상완화의 효과도 크고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다는 장점을 부각시켰습니다.

▶ 공모전 1위를 통해 얻은 성과는?
처음 도전하는 공모전이었기 때문에 두렵기도 하고 경험삼아 해보자는 마음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공모전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얻어 자신감도 많이 얻었고 할 수 있다는 마인드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팀으로서 하나의 일을 할 때 협동심과 서로에 대한 배려를 배울 수 있었고, 준비과정에는 시행착오가 많았지만 모두 협동해 노력한 결과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습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