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독자마당] 친구의 전화 한 통

 요즘 코로나 19로 인해 사람들을 만나지 못하고 집에 있는 경우가 많다. 자연스럽게 친구와 대화하는 시간도 점차 줄었다. 세상이 이렇게 삭막했었나 싶을 정도로 기분이 우울할 때가 많다. 그런데 친구의 전화 한 통으로 내가 존재하는 이유를 다시 깨닫게 되었고 세상은 아직 살 만하다는 것을 느꼈다.

 

 어느 새벽, 친구의 문자 한 통이 왔다.

 “혹시 전화 가능해?”

 나는 “응.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우리는 그렇게 통화를 하기 시작했다. 안 본 사이에 친구도 나처럼 우울 속에 있었다. 하지만 어느덧 우리는 웃고 있었다. 웃는 순간만큼은 하나가 되는 느낌이었다. 친구가 우울한 마음을 떨쳐내기 위해 운동까지 해봤는데 소용없었다며 너랑 전화하니까 힐링이 된다고 말했을 때 마음속에 쿵 하는 울림이 있었다.

 

 고등학교 때 또래 상담자로서 활동했지만, 현재는 그런 활동을 하질 못해서 잠시 나 스스로에게도 ‘분명 또래 상담자라는 사명감으로 살아왔는데 지금은 무엇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가’라며 혼란스러울 때가 있었다. 하지만 나는 여전히 그대로였고 사람을 밝게 할 수 있는 에너지가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심리상담사의 꿈을 가지고 심리학과에 진학했는데 그 꿈이 희미해질 때쯤 다시 붙잡는 계기가 되었다. 친구의 소중함을 느끼게 되었고 나를 믿고 의지한다는 게 고마웠다. 

 

 요즘 사람들은 힐링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신없는 세상 속에 그냥 살아야 하니까 사는 것 아닌가 싶기도 하다. 하지만 세상은 밝다. 다른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는 것은 참 좋다고 생각한다. 나는 학교 수업을 열심히 듣고 무슨 활동이든지 최선을 다해 참여해서 앞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힐링 되는 사람이 되고 싶다.

끝으로 코로나 19가 얼른 종식되어 하루빨리 우리의 일상이 회복될 수 있길 바란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