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2.5℃
  • 구름많음강릉 16.4℃
  • 구름많음서울 13.1℃
  • 흐림대전 12.6℃
  • 구름많음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5.0℃
  • 흐림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3.4℃
  • 구름많음고창 13.4℃
  • 흐림제주 13.2℃
  • 구름많음강화 10.3℃
  • 구름많음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2.0℃
  • 흐림강진군 13.3℃
  • 구름많음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1165호 독자마당] 사람, 사랑

주변 지인들에게 “당신은 지금 사랑하는 무엇이 있는가?”라고 묻는다면 대다수의 답은 “그렇다.”일 것이다.


사람이란 태어난 순간부터 가족이라는 태초의 관계를 토대로 자연스럽게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게 된다. 가족이든 친구든 연인이든 간에 우리는 그 속에서 사랑을 하고 사랑을 받으며 그 관계를 지속해 간다.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맺고 그 속에서 서로를 사랑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사람과 사랑은 어쩌면 떼려야 뗄 수 없는 필수 불가결의 관계라는 것이다.


하지만 동전에도 앞면과 뒷면이 있듯이 사람간의 관계 속에서도 우리는 사랑과는 또 다른 미움이란 감정을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다. 이유 없이 특정 사람을 미워하거나, 혹은 그 사람에게 사랑이란 감정을 느끼다가도 한 순간 미움이란 감정으로 변하기도 한다. 그리고 그 미움의 감정을 뒤집지 못 한다면 그 관계에는 조금씩 금이 갈 것이다. 


우리는 앞으로 살아가며 무수히 많은 관계들을 만들고 잃을 것이다. 그 과정 속에서 사랑도 하고 미워도 하면서 고통 받기도, 성장하기도 할 것이다. 앞서 말했듯 사랑과 미움이란 감정은 동전의 앞, 뒷면과 같이 한 끗 차이라 그 누구도 예측 할 수가 없다. 나의 어떤 점이 누군가에게는 나를 사랑하게 된 계기가, 또 누군가에겐 미워하게 된 계기가 될 수 있다.


나를 미워하는 사람들과의 관계에 너무 연연하지 말자. 알면서도 실천하기 힘든 일이란 것을 필자도 알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만들어 갈 모든 관계를 신경 쓰기에 우리는 너무 혼잡하고 어려운 삶을 살아가고 있지 않은가.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고, 그 관계가 틀어진 채 돌아오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과의 인연은 거기까지인 것이다. 그저 우리에게 남겨진, 혹은 새로 만들어 갈 인연들에 최선을 다해 사랑하자. 하나의 관계가 틀어진다고 해서 우리의 인생이 틀어지는 것은 아니니까.

관련기사





[기자칼럼] 보호받지 못하는 공익 신고자 우리는 남의 잘못을 몰래 일러바치는 사람들에게 ‘고자질쟁이’라는 별명을 붙인다. ‘고자질’이라는 말의 어원은 조선시대 내관들의 입방아에서 유래되었다. 연산군은 내관들의 수군거림에 대해 “고자 놈들이 고자질을 한다.”고 말했고, 여기서 남의 허물이나 비밀을 몰래 일러바치거나 헐뜯는다는 뜻을 가진 ‘고자질’이라는 단어가 유래되었다.최근 우리나라에서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조직 내부의 비리에 대해 고발을 하는 사람들이 ‘고자질쟁이’, ‘배신자’ 등의 오명을 쓴 채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대한항공의 갑질을 고발한 박창진 사무장, 최순실 국정농단의 핵심내부고발자 노승일, 대한빙상연맹 내부고발자 심석희 선수 등이다. 하지만 실제로 이러한 내부고발자들은 부당해고를 당하거나 파면·징계, 폭행·폭언을 당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사회는 내부고발자에 대해 방어적·보복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우리나라에는 내부고발자들을 보호하는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있다. 2011년에 제정된 이 법은 공익을 침해하는 행위를 신고한 사람 등을 보호하고 지원함으로써 투명하고 깨끗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형성되었다. 하지만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6년 7월까지 ‘공익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