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18.4℃
  • 맑음대전 17.5℃
  • 맑음대구 18.7℃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7.1℃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1154호 독자마당] 가짜뉴스, 이대로 괜찮을까?

URL복사
우리나라에서 열린 역사적인 2018평창동계올림픽과 2018평창동계패럴림픽이 폐회했다. 경찰은 평창동계패럴림픽 폐회를 기점으로 6·13 지방선거 관련 수사를 본격화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수사로 공무원 줄서기 및 가짜뉴스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고 한다.

위에서 언급한 ‘가짜뉴스’가 무분별하게 쏟아지고 있는 실태이고, 이로 인한 문제가 속출하고 있다. 가짜뉴스는 주로 SNS의 ‘공유’기능을 통해 확산된다. 지난 3월 8일 미국 메사추세츠공대(MIT) 연구진이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한 내용에 따르면 가짜뉴스는 SNS에서 진짜뉴스보다 6배 빨리 퍼진다고 한다. 또한 가짜뉴스는 진짜뉴스보다 리트윗 될 확률이 70% 높았으며, 또한 가짜뉴스가 이용자에게 도달하는 시간은 진짜뉴스에 비해 6배나 빨랐다고 한다.

그렇다면 가짜뉴스가 이렇게 빠르게 확산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MIT연구진은 이에 대한 대답으로 사람들은 새로운 것을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이들은 “가짜뉴스는 참신해보이며, 사람들은 새로운 정보를 공유하는 걸 좋아한다. 알려지지 않은 정보를 처음 공유하는 사람이 다른 이로부터 관심을 얻을 수 있다는 점도 중요하다. 새로운 정보를 공유하는 사람은 지식이 있는 사람으로 보이게 된다”고 전했다.

또한 이러한 사람들의 호기심, 관심을 넘어 가짜뉴스의 파급력은 경제적으로도 강력하다. 지난 2017년 10월 미국 경제전문 통신사인 다우존스에서 구글이 애플을 10조원에 산다는 가짜뉴스가 퍼졌다. 시가총액이 무려 900조원이 넘는 애플을 10조원에 산다는 이야기는 설득력 있진 않았지만, 애플 주가가 한때 158달러까지 오른 일이 있었다. 이에 다우존스는 즉각 성명을 내고 기술적 오류로 오보가 났음을 밝혔다. 가짜뉴스의 파급력은 뉴스에 따라 환율시장, 국제 원자재 가격, 전 세계 주요 금융시장 지표가 출렁이기 때문에 무시할 수 없다.

따라서 댓글조작과 가짜뉴스를 근본적으로 예방하고 발생 시 강력한 처벌을 위해 법을 제정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규제의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오는 6월 지방 선거를 앞두고 방송통신위원회가 포털 등 플랫폼사와 함께 ‘클린인터넷협의회’를 조직해 가짜뉴스 대책을 마련한다. 해당 업계에 따르면 가짜 뉴스 규제와 관련된 법안이 발의를 앞두고 있고, 6~7명 국회의원이 발의를 준비 중이다.

그렇지만 규제만이 답일까? 이쯤에서 가짜뉴스가 판을 치고 있는 현 실태를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정은령 서울대 팩트체크센터장은 “가짜뉴스가 판을 치고 있는 현재 모습은 신뢰를 잃은 언론의 문제가 가장 크다”고 지적했다. 가짜뉴스가 쏟아지는 현상은 언론의 책임이 크고, 언론사의 반성이 필요한 것은 맞다. 그렇지만 가짜뉴스를 생산해내는 주된 주체는 언론이 아닌 영리적 혹은 의도적으로 해당 개인 혹은 단체를 깎아내리기 위한 목적을 가진 개인이나 단체이다. 가짜뉴스가 더 이상 생산되지 않게 하기 위해선 단순히 비판만 해선 안 된다. 모든 뉴스를 접할 때에 조금이라도 의심하고 비판하는 자세를 취하는 독자의 몫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모든 뉴스를 믿지 말라는 말이 아니라, 비판하는 자세를 취하며 수용하라는 것이다. 더 이상 가짜임을 속일 수 없을 때에, 가짜뉴스는 사그라지지 않을까.

관련기사





[키워드로 보는 세상] ‘동학개미’가 마약 같은 빚에 빠지지 않으려면 ‘영끌’ 주식투자가 대세가 된 시대 탐욕에 눈멀어 빚에 허덕이는 일 경계해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30조 9천899억 원, 58조 5천543억 원, 58조4천236억 원. 최근 몇 달 사이 천문학적인 돈이 일반 공모주 청약에 몰렸다. 주식 광풍의 시대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내는 것처럼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돈을 모아) ‘주린이’(주식 투자를 시작하는 어린이)의 모습은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시작은 지난 3월이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덮치자, 주식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생산과 소비 등 경제활동이 멈출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 속에 코스피는 1400선까지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일반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몰려들었다. 이들은 1997년 외한 위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위기 등 두 차례의 위기 상황을 보며 경제는 다시 반등한다는 것을 학습했다. 경기가 안 좋으면 미래를 대비해 현금을 쓰지 않고 모아놓는 것과 반대로 주식을 사 모았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급하게 팔아 값이 떨어진 국내 주식을 수집했다. 코스피는 마침내 바닥을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