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9.3℃
  • 구름조금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9.9℃
  • 흐림대전 9.6℃
  • 구름많음대구 14.7℃
  • 맑음울산 14.9℃
  • 흐림광주 14.1℃
  • 맑음부산 16.4℃
  • 흐림고창 12.5℃
  • 맑음제주 18.0℃
  • 구름조금강화 10.7℃
  • 구름많음보은 7.7℃
  • 흐림금산 8.7℃
  • 흐림강진군 15.8℃
  • 구름조금경주시 15.1℃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1160호 독자마당] 불편한 고마움

우리는 종종 익숙해진 것들에 대한 고마움을 잊고 산다. 손을 움직이는 것과 같이 당연하게 여겼던 것이 다쳐서 불편하게 여겨질 때에서야 비로소 고마움을 느끼곤 한다. 

 

최근에는 공기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올해 들어 꾸준히 좋지 않던 대기 미세먼지 수치가 요새 들어 좋은 수치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세먼지의 해로움을 알고 나서부터 미세먼지 수치가 높다고 생각되는 날은 자연스럽게 외출을 자제하고, 마스크를 사서 착용하고 나가곤 한다. 날씨가 더운 날에는 마스크 속에서 땀이 줄줄 흐르는 불편함을 겪곤 했다. 이러한 불편함에서 잠시나마 벗어날 수 있었던 시간에 감사함을 느꼈다.


재작년도의 미세먼지 ‘나쁨’ 초과 일수는 258일이다. 1년의 절반이 훨씬 넘는다. 오늘날 우리는 미세먼지를 피해 안전하게 놀러 다니기 힘들어졌다. 밖에서 공기 걱정 없이 마음껏 자연을 향유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한 익숙함에 젖어 있지 않았나 싶다. 미세먼지가 공기좋은 날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일깨워 주고 있다는 것이 쓴웃음을 자아낸다.


결핍에서 오는 고마움이란 세련되지 못한 감정일지 모르지만, 고마움을 느끼는 대부분은 마스크를 쓰는 불편함으로써 깨끗한 공기의 소중함을 알게 해준 것과 마찬가지로 익숙한 것에서의 결핍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한다. 일종의 감사함이지만 그렇다고 미래 세대들에게도 이러한 ‘불편한 고마움’을 선물해 주고 싶지는 않다. 현재를 비롯해 미래 세대를 위해서 앞으로 고민해야 할 문제이다. 불편하지 않을 고마움을 선물해 줄 수 있도록 우리는 미세먼지와 같은 문제들에 끝없는 관심을 보이고 해결할 수 있도록 힘써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