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9℃
  • -강릉 19.2℃
  • 서울 24.6℃
  • 구름많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3.7℃
  • 박무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4.8℃
  • -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28.8℃
  • -강화 24.3℃
  • -보은 23.6℃
  • -금산 22.8℃
  • -강진군 24.9℃
  • -경주시 22.4℃
  • -거제 26.4℃
기상청 제공

[1138호 독자마당] 나에게 쓰는 편지

이 제목은 故 신해철이 24살일 때 내놓은 노래 제목이다(이제 고인을 마왕이라 부르겠다). 이 곡은 마왕이 직접 작사·작곡한 노래인데 나는 현재, 당시의 마왕과 같은 나이를 먹었다. 그러나 생각의 깊이는 매우 다르다. 마왕은 이렇게 노래한다. ‘전망 좋은 직장과 가족 안에서의 안정과 은행 구좌의 잔고 액수가 모든 가치의 척도인가 돈, 큰 집, 빠른 차, 여자, 명성, 사회적 지위 그런 것들에 과연 우리의 행복이 있을까’

나는 내게 의미는 없어도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직업이 좋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마왕은, 물질적 가치 그 너머의 행복을 나보다 더 어린 나이에 깨달았다. 나는 아직도 눈에 보이지 않는 행복이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마왕의 노래를 들을수록 생각에 생각이 겹쳐진다. 없는 재능을 탓하고 가정환경을 탓하며 하고 싶은 것에 도전하지 않는 내 모습이 참 부끄럽다는 마음도 든다.

가사에 이런 말이 있다. ‘나만 혼자 뒤떨어져 다른 곳으로 가는 걸까…우린 결국 같은 곳으로 가고 있는데’ 그래 우리들 모두 같은 곳 즉, 죽음으로 향하고 있다. 내가 과연 살아있는 동안에 느낄 수 있는 행복은 돈 밖에 없을까? 하고 싶은 걸 포기해야만 할까? 마왕은 질문을 던졌고 나는 생각한다. 답은 없지만 여러 갈래의 길이 보이는 듯하다. 마왕, 고마워요.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