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31.9℃
  • 흐림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32.1℃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3.5℃
  • 구름많음부산 29.1℃
  • -고창 30.2℃
  • 맑음제주 29.3℃
  • -강화 25.4℃
  • -보은 31.6℃
  • -금산 31.6℃
  • -강진군 31.3℃
  • -경주시 34.3℃
  • -거제 31.1℃
기상청 제공

[1124호 독자마당] 여유와 자극

요즘 20대 청년들이 자유와 낭만이 아닌, 점점 취업으로 인한 경쟁 속에서 치열하게 살고 있다는 소식을 자주 접하게 된다. 치열한 경쟁 속에 살아남기 위해 나도 그 중 한 명으로서 치열하게 노력해야 한다는 강박감으로 복잡한 마음으로 지내고 있다. 며칠 전, 신문을 보다가 인상적인 단어가 보였다. ‘여유와 자극’ 이라는 단어로, 나에게 상당히 와 닿는 문구였다. 현실의 치열함 속에서 자신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여유’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인 취미생활이나 휴식 시간을 많이 가져야 한다는 것이었고, 많은 사람들과 만나면서 그들로부터 전해 듣는 정보들이 쌓여 자신만의 강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자극’이었다.

여유와 자극은 상반된 느낌이지만, 이 내용에서는 상호적인 관계로 나타났다. 자신만의 유유자적한 시간을 가지다 보면 자연스레 아이디어가 떠오르는 경우가 종종 있다. 나도 아무런 생각 없이 길을 걷거나 자전거를 탈 때, 얼떨결에 좋은 생각이 나는 경우가 있어 기록해 두었다가 향후에 좋은 자료 중 하나로 된 경우가 몇 번 있었다.

그리고 최근 모임에서 만난, 나보다 어리지만 술자리 예절이나 취업에 관한 정보가 아주 다식한 면을 가진 후배에게 큰 자극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런 자극들을 통해 향후에 상대방에게 결례를 범하지 않고 신뢰를 형성하는 밑거름으로 작용할 것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치열함 속에 이룰 경쟁의 굴레가 아닌 ‘여유와 자극’이라는 경험을 강조할 따름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