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31.9℃
  • 흐림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32.1℃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3.5℃
  • 구름많음부산 29.1℃
  • -고창 30.2℃
  • 맑음제주 29.3℃
  • -강화 25.4℃
  • -보은 31.6℃
  • -금산 31.6℃
  • -강진군 31.3℃
  • -경주시 34.3℃
  • -거제 31.1℃
기상청 제공

[1123호 독자마당] 화차(火車, Helpless)

우리는 모두 불안함을 안고 살아간다. 녹록치 않은 하루하루에 대한 불안함부터 행복에 대한 불안함, 사랑에 대한 의심과 불안함까지. 우리 내면의 불안함은 점점 더 커져 어느새 나를 집어삼킨다.

영화 ‘화차’는 그러한 외면하고픈 우리의 불안감을 증폭시켜 영화를 보는 내내 손톱을 물어뜯게 만든다. 한국 스릴러에서 손꼽힐 정도의 탄탄한 내용 구성과 배우의 연기를 비롯한 음습한 영화의 분위기는 관객과의 줄다리기를 시도한다. 특히 배우의 눈빛 연기는 몇 번을 다시 봐도 나를 섬뜩하게 만들고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든다. 이 영화의 숨은 주인공은 나비가 되고 싶은 나방이다. 영화는 여주인공을 이렇게 정의한다. ‘인생을 훔친 여자.’ 영화 속 선영의 행복해질 줄 알았다는 체념과 후회가 가득한 대사는 우리의 가슴을 적시고 있다.

변영주 감독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가 영화를 짜면서 ‘주인공을 어떻게 표현하느냐’가 가장 고민되고 힘들었다고 한다. 그는 이 영화의 타깃으로 원작 소설을 읽지 않은 사람들을 노렸다. 이를 통해 자신 있게 정체 모를 여주인공의 모습을 원작의 모호한 모습에 비해 구체적인 현실인물로서 그려 낼 수 있었다고 말한다.

영화 속 선영에 대한 장문호의 사랑은 한 치의 거짓 없는 진심이었다. 하지만 선영은 문호를 정말로 사랑했을까? 그녀의 모든 것이 거짓이라지만 과연 그 사랑까지 거짓이었을까? 판단은 영화를 보게 될 여러분들에게 맡기도록 하겠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