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31.9℃
  • 흐림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32.1℃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3.5℃
  • 구름많음부산 29.1℃
  • -고창 30.2℃
  • 맑음제주 29.3℃
  • -강화 25.4℃
  • -보은 31.6℃
  • -금산 31.6℃
  • -강진군 31.3℃
  • -경주시 34.3℃
  • -거제 31.1℃
기상청 제공

[1121호 독자마당] 1120호 독자의견

안녕하세요. 저는 올해 입학한 신입생입니다. 이번 1120호의 기사는 신입생인 제가 흥미롭게 볼 수 있는 기사들이 많아서 유용했습니다. 특히 교내에 식당의 위치라든지 각 관마다 해 놓은 설명과 대학용어 총 정리 부분은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크게 두 가지 정도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 바로 스쿨버스와 셔틀버스 기사입니다. 홈페이지에 게재된 사항을 글로 길게 풀고, 친근감을 살리기 위해 반말투를 사용한 것 이외에는 공지사항과 전혀 다를 바가 없던 부분이 아쉬웠습니다. 스쿨버스 노선의 상세한 결정 기준은 무엇인지, 또 그런 노선을 결정하는 부서는 어디인지 등이 적혀있다면 더 좋았을 것 같은데 그렇지 못한 점이 아쉬웠습니다.

또 수강신청에서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3면의 기사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저는 오티를 참석하지 않고 수강신청을 혼자서 했습니다. 그런데 수강신청 하루 전까지만 해도 추가되지 않았던 교양과목이 수강신청 당일 밤이 돼서야 급히 추가되는 것을 보고 굉장히 당황스러웠습니다. 이러한 문제점이 기사에 실리지 못한 점이 아쉬웠습니다. 그 과목 이외에도 며칠 전이 돼서야 급히 과목을 넣는 일이 있었지만 신문을 통틀어 그러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기사는 없었습니다. 이러한 문제는 세 학번 위인 선배가 수강신청 할 때도 발생했던 일이라고 들었는데 수강여석에 대한 지적만 있고 왜 같은 문제가 반복되는지를 지적하는 기사는 없는 부분이 아쉬웠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