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6℃
  • 맑음강릉 23.5℃
  • 맑음서울 21.1℃
  • 구름조금대전 19.9℃
  • 맑음대구 18.7℃
  • 흐림울산 17.9℃
  • 흐림광주 20.5℃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8.1℃
  • 흐림제주 21.8℃
  • 맑음강화 17.2℃
  • 구름조금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7.2℃
  • 흐림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6.3℃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나의 사랑 나의 신부

해도 후회, 안 해도 후회?

여러분들은 지금 ‘연애’를 이리 말하겠지만, 몇 년 뒤 ‘결혼’을 이리 얘기하게 될 것이다.

4년간 연애하는 철부지 남자 영민과 사랑스런 여인 미영. 영민은 친구들에게 카톡으로 조언을 받으며 프러포즈를 시도하지만, 우유부단한 영민에게 이미 속이 상해버린 뾰로통한 미영은 눈물을 흘리며 속상해한다. 이때 살랑거리는 봄날의 바람을 타고 이들 두 사람 주위에 꽃잎이 흩날린다. 마치 한 장의 수채화처럼….

드디어 결혼에 골인한 영민과 미영, 눈만 마주쳐도 옷을 벗어던지는 신혼의 달콤함이 스크린에 아기자기하게 펼쳐진다. 하지만 시인을 꿈꾸며 철부지를 벗어나지 못하는 철없는 신랑 영민과 전공했던 그림과는 점점 멀어지고 사사건건 잔소리만 늘어가는 미영에게 신혼의 달콤함은 계속 이어질까?

24년 전, 1990년 겨울날. 한국의 영화관객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덥혀줬던 이명세 감독의 명작 <나의 사랑 나의 신부>를 2014년에 맞춰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왔다. 당시 박중훈과 최진실이 선보인 평범한 신혼부부의 소소한 일상이 조정석과 신민아의 맛깔스런 연기와 시대에 어울리는 유머로 관객들을 웃고 울리며 가을의 감성에 흠뻑 젖게 할 만하다.

2004년 소시민 가장의 삶을 통해 격동의 현대사를 보여준 <효자동 이발사>를 연출했던 임찬상 감독은 “원작의 감성을 살리면서 20년 동안 변화된, 더욱 다양해진 결혼의 현실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연출에 대한 소감을 얘기했다.

조정석과 신민아가 펼치는 알콩달콩한 신혼의 모습은 날것 그대로의 모습으로 다가온다. 주민센터 공무원 영민과 입시미술학원 강사 미영의 신접살림이 펼쳐진 삼청동의 아기자기한 모습은 주인집 여인을 연기한 라미란이 선사하는 웃음보따리와 함께 올 가을 관객들의 마음에 미소의 단풍이 풍성하게 물들게 할 것이다.

또 한 가지 이 작품에 출연하는 재미있는 두 사람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영민이 근무하는 주민센터에 찾아와 차비를 받아가는 아저씨를 연기한 윤문식과 영민에게 시를 가르쳐주는 시인 판해일을 연기한 전무송이다. 이들 두 사람은 1990년 작품에는 영민의 회사 동료로 출연해, 원작과 리메이크작 모두에서 만날 수 있는 깨알 웃음과 감동의 메신저이기도 하다.

올 가을 유난히 눈에 띄는 달달한 로맨틱 코미디 두 편, <나의 사랑 나의 신부>와 <슬로우 비디오>는 모두 서울 종로구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전자가 삼청동이고, 후자는 청운동과 부암동이다. 디지털로 번쩍이는 요즘에도 아날로그적인 2~30년 전 흥취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그곳을 배경으로 한 착하고 예쁜 로맨스에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 24년 전 우리엄마 아빠가 느꼈던 달달하고 상큼한 로맨스를 어쩌면 또 다시 20년 뒤에 우리 아이들에게 전달하게 될지 모를 일이지 않겠는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