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6℃
  • 맑음강릉 23.5℃
  • 맑음서울 21.1℃
  • 구름조금대전 19.9℃
  • 맑음대구 18.7℃
  • 흐림울산 17.9℃
  • 흐림광주 20.5℃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8.1℃
  • 흐림제주 21.8℃
  • 맑음강화 17.2℃
  • 구름조금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7.2℃
  • 흐림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6.3℃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신세계> 신세계의 주인은 누가 될 것인가

활짝 핀 꽃은 곧 시들어버리고 꽉 찬 달은 이내 기울어진다. 이러한 자연의 이치를 아는 사람은 세상 만물의 끝이 항상 또 다른 시작과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예감하게 된다. 영화 <신세계>는 한 사람의 죽음을 계기로 새로운 세계(新世界)을 열어가려는 세 남자의 이야기로 화려하게 펼쳐진다. 이 영화에서 가장 볼 만한 스펙터클을 제공하는 것은 세 남자의 연기이다. 황정민, 최민식, 이정재. 누구의 이름을 먼저 언급해야 할지 망설여질 정도로 한국을 대표하는 세 명의 남성 스타를 한 영화에서 모두 만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성대한 시각적 만찬을 제공받는 느낌이다. 때문에 ‘조폭영화’의 피할 수 없는 잔인성 때문에 선뜻 보기를 꺼려하는 관객들도 개성이 넘치는 세 남성의 아우라에 흠뻑 빠져들게 된다.

여기에 <부당거래>, <악마를 보았다>, <혈투>의 각본을 쓴 박정훈 감독의 영화답게 영화가 지닌 탄탄한 서사구조는 세 스타의 연기를 더욱 빛나게 만든다. 골드문이라는 거대 조폭회사는 서열 1인자인 회장이 의문의 교통사고로 죽게 되자 새롭게 펼쳐질 세계의 1인자 자리를 놓고 서열 다툼의 각축장이 된다. 그 속에서 골드문 조직 2인자의 오른팔인 이자성(이정재)은 8년째 잠입경찰 생활을 하고 있다. 이자성은 폭력조직을 나와 일선 경찰생활로 돌아오고 싶어 하지만, 기업형 조직으로 커가는 범죄조직에 경찰을 위장 잠입 시키는 장기 프로젝트를 설계한 강과장(최민식)은 이를 허락하지 않는다. 조직의 2인자 정청(황정민)은 이자성과 행동대원 시절부터 밑바닥 조폭생활을 함께 한 사이로 극한상황에서도 의리를 지킨다.

영화 <신세계>는 경찰조직과 폭력조직 사이에서 갈등하는 이자성이라는 인물을 표면적으로 그려내며 서사를 꾸려나가고 있다. 그러나 그 이면에는 요즘 한국영화의 화두인 공권력에 대한 불신을 바탕으로 ‘정의’란 무엇인가 하는 질문을 넌지시 던져 준다. 이자성에게 경찰이 구현하고자 하는 정의 실현이란 먼 나라 이야기로 들린다. 그에게 경찰조직이란 상명하복의 원칙에 따라 목숨을 걸고 폭력조직에서 잠입생활하기를 강요한 집단이다. 그것도 모자라 혹시라도 경찰조직을 배신할까봐 자신의 아내까지 이중 스파이로 잠입해 놓은 조직이다. 반면에 이자성에게 조폭 정청은 조직의 유지보다 ‘브라더’로서 인간적인 믿음의 끈을 놓지 않는 인물로 각인된다. 전체를 위해 개인의 철저한 희생을 강요하는 경찰조직은 이미 이자성에게 정의로운 집단이 아니다.

야망을 가진 청년이라면 누구나 자신의 세계에서 1인자가 되기를 꿈꿀 것이다. 1인자를 꿈꾸는 사람은 어떤 방식으로 그 자리에 올라설 것인가를 고민하며 젊은 시절의 열정을 쏟아 붓게 된다. 영화 <신세계>는 정의라는 이름으로 검증된 조직으로 알려진 경찰조직과 당연히 정의롭지 못한 조직으로 알려진 폭력조직의 대비를 통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자신이 꿈꾸는 신세계가 정의를 실현하고 있는지 항상 검증하면서 나아가야 한다는 사실을 역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