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7.1℃
  • -강릉 33.2℃
  • 흐림서울 28.1℃
  • 구름조금대전 32.9℃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조금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3.7℃
  • 구름많음부산 28.8℃
  • -고창 29.8℃
  • 맑음제주 29.3℃
  • -강화 25.2℃
  • -보은 32.4℃
  • -금산 32.6℃
  • -강진군 31.0℃
  • -경주시 35.0℃
  • -거제 30.0℃
기상청 제공

[1131호 독자마당] 우리가 겪는 환절기

올해 여름방학도 무지 더웠다. 길목마다 쏟아지는 폭염의 멱살을 쥐고 당장 여름을 내쫓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개강을 하고도 며칠은 더위를 앓았는데, 또 요즘은 가을이라 할 만큼 더위가 누그러졌다. 아침저녁으로 불어오는 선선한 바람을 맞으면, 언제 이렇게 계절이 바뀌었나싶다. 그렇다. 모든 변화는 ‘서서히’에 있다.

인간관계 속에서 성격의 차이 때문에 홍역을 앓는 사람들이 많다. 그건 친구 사이에서도 그렇고, 가족 사이에서도 그렇다. 차이를 좁히려면 어느 정도 변해야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아무리 얘기하거나 화를 내도, 상대가 변하지 않는 모습을 보일 때가 있다. 그럴땐 때로 “저 사람은 변할 생각이 없는 건가?”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렇지만 계절이 변할 때에도 ‘환절기’라는 시기가 있듯이, 사람이 변하는 데에도 어느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 서로의 차이에 대해 이야기하는 순간은 ‘관계의 환절기’가 시작되는 순간일 뿐이다. 사람은 버튼 하나로 변하는 기계가 아니다. 상대방도 당신에게 맞춰 변하려 한다는 것을 믿고 기다리는 것도 필요하다.

누군가는 모든 인간관계가 그렇게 아름답진 않다고 말할 수 있다. 그렇다. 어쩌면 상대방은 당신의 이야기에 조금도 관심을 두지 않고 멋대로 굴고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조금이라도 사랑이 남아있는 관계라면, 상대방은 당신을 위해 노력하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서서히’ 변한 당신들의 관계는 또 하나의 아름다운 계절을 맞이하게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