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18.4℃
  • 맑음대전 17.5℃
  • 맑음대구 18.7℃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7.1℃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1144호 독자마당] 석과불식의 심득궁행

URL복사
환경오염에 대한 심각성을 매번 인지하면서 살아야겠다고 ‘다짐만’한지 21년이 지났다. 뒤돌아보면 어느새 일회용품을 쓰거나, 분리수거를 하지 않았다. 정말 ‘인간처럼’ 살아왔다. 이런 나에게 김종원 교수님의 저서 <지구환경위기와 생태적 기회>는 큰 깨달음을 주었다.

석과불식(碩果不食). 씨를 먹지 않고 땅에 묻는다. 욕심을 버리고 복을 넘겨줌으로써 어떤 사물이 조금이라도 오래 지속되는 것을 말한다. 인간은 이성을 가지고 있고 과거와 미래를 생각할 수 있다. 그런 인간에게 악한 마음이 스며들었다. 이 악한 기운이 욕심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편리성을 위해 짧은 시간 동안 환경을 망치고, 많은 생명을 죽였다. 모두 인간의 욕심과 석과불식의 부재에서 일어났다. 조금이라도 지구를 생각했다면 지구는 덜 아팠을 것이다.

심득궁행(心得躬行). 도리를 알아 덕행을 실천한다. 실천이 따르지 않는 사람은 나뭇가지와 같다. 아무리 좋은 것을 배워도 행하지 않으면 쓸모없다. 그래서 지금 이 자리에서 행하는 것이 진정한 석과불식의 심득궁행이다. 한 단어로 줄이면 ‘덜하기’, 즉 욕심을 버리는 것이다. 촛불 하나가 보잘 것 없어 보여도 모이면 거대한 힘을 가지는 것처럼 덜 쓰는 습관이 하나씩 모이면 어느 순간부터는 정말 지구를 살릴 것이다.

김춘수의 <꽃>을 보면 꽃도 이름을 불러줘야 진정한 꽃이 된다.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저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는다. 석과불식의 심득궁행. 우리는 이것을 잊지 말고 가슴에 새겨야 한다.

관련기사





[키워드로 보는 세상] ‘동학개미’가 마약 같은 빚에 빠지지 않으려면 ‘영끌’ 주식투자가 대세가 된 시대 탐욕에 눈멀어 빚에 허덕이는 일 경계해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30조 9천899억 원, 58조 5천543억 원, 58조4천236억 원. 최근 몇 달 사이 천문학적인 돈이 일반 공모주 청약에 몰렸다. 주식 광풍의 시대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내는 것처럼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돈을 모아) ‘주린이’(주식 투자를 시작하는 어린이)의 모습은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시작은 지난 3월이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덮치자, 주식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생산과 소비 등 경제활동이 멈출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 속에 코스피는 1400선까지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일반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몰려들었다. 이들은 1997년 외한 위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위기 등 두 차례의 위기 상황을 보며 경제는 다시 반등한다는 것을 학습했다. 경기가 안 좋으면 미래를 대비해 현금을 쓰지 않고 모아놓는 것과 반대로 주식을 사 모았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급하게 팔아 값이 떨어진 국내 주식을 수집했다. 코스피는 마침내 바닥을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