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4.5℃
  • 구름많음울산 5.7℃
  • 구름조금광주 3.9℃
  • 구름많음부산 8.0℃
  • 맑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7.3℃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2.2℃
  • 구름조금강진군 3.8℃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계명대 전시회서 국내 첫 배 파편 공개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계명대 행소박물관이 신석기문화 특별 전시회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배 파편을 공개한다.

행소박물관은 18일부터 내년 3월 말까지 계명대 성서캠퍼스 행소박물관 1층 동곡실에서 '대구·경북의 신석기문화 그 시작과 끝'이라는 주제로 무료 특별전을 연다.

전시에서는 행소박물관이 발굴한 김천 송죽리 유적을 비롯해 삼한문화재연구원과 영남문화재연구원이 울진 죽변리 유적, 대구 서변동 유적에서 각각 발굴한 신석기 유물 250여점을 소개한다.

특히 이 중 우리나라 최초의 배 파편과 대구·경북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신석기시대 토기로 음식물이 끓어 넘친 흔적이 있는 토기, 사람 얼굴 모양의 토기 손잡이편 등은 발굴 이후 최초로 일반에게 공개되는 것이다.

다양한 빗살무늬토기와 토기를 굽던 가마터, 강가에서 고기를 잡는 데 사용한 돌그물추 등 경북 내륙지역의 신석기시대 대규모 마을 모습을 가장 잘 보여주는 김천 송죽리 유물도 소개한다. 바닥이 뾰족한 첨저형 토기, 겹입술 토기편 등 대구 서변동 유물을 선보인다.

전시는 신석기시대 조기(BC 6000년~BC 4500년)에 속하는 울진 죽변리 유적과 중기(BC 3500년~BC 2700년), 후기(BC 2700년~BC 2000년)에 각각 속하는 김천 송죽리 유적, 대구 서변동 유적 등을 한 곳에 모은 것이다. 따라서 대구·경북지역 신석기문화의 출현·변천·소멸 특성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관람객들이 대구·경북지역 신석기문화에 대해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끝)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